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유가족 “참사 책임자 처벌해달라” 고소·고발…박근혜·황교안 포함
입력 2019.11.15 (13:46) 수정 2019.11.15 (13:46) 사회
세월호 유가족 “참사 책임자 처벌해달라” 고소·고발…박근혜·황교안 포함
세월호 참사 피해자 유가족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40명을 참사 책임자로 규정하고 검찰에 고소·고발했습니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세월호 참사 국민 고소고발 대리인단'은 오늘(15일) 박 전 대통령 등 40명에 대한 고소·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습니다.

이번 1차 고소·고발 대상 40명은 정부 책임자와 현장 구조 지휘 책임자, 세월호 참사 전원구조 오보 보도 관련자 등이라고 대리인단 측은 설명했습니다.

박근혜 당시 대통령과 김기춘 비서실장 등은 세월호 구조활동 부실 등에 따른 직무유기 등의 혐의가,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과 우병우 민정수석 등은 세월호 참사 수사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직권남용 혐의가 고소·고발장에 적시됐습니다.

이 밖에도 김석균 당시 해양경찰청장과 이주영 당시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고소·고발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대리인단은 앞으로 더 많은 책임자 명단을 발표하고 고소·고발을 이어갈 것이라며,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성역 없는 진상조사를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번 고소·고발에는 피해자 가족 377명과 시민 고발인 5만 3,926명 등 5만4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세월호 유가족 “참사 책임자 처벌해달라” 고소·고발…박근혜·황교안 포함
    • 입력 2019.11.15 (13:46)
    • 수정 2019.11.15 (13:46)
    사회
세월호 유가족 “참사 책임자 처벌해달라” 고소·고발…박근혜·황교안 포함
세월호 참사 피해자 유가족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40명을 참사 책임자로 규정하고 검찰에 고소·고발했습니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세월호 참사 국민 고소고발 대리인단'은 오늘(15일) 박 전 대통령 등 40명에 대한 고소·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습니다.

이번 1차 고소·고발 대상 40명은 정부 책임자와 현장 구조 지휘 책임자, 세월호 참사 전원구조 오보 보도 관련자 등이라고 대리인단 측은 설명했습니다.

박근혜 당시 대통령과 김기춘 비서실장 등은 세월호 구조활동 부실 등에 따른 직무유기 등의 혐의가,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과 우병우 민정수석 등은 세월호 참사 수사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직권남용 혐의가 고소·고발장에 적시됐습니다.

이 밖에도 김석균 당시 해양경찰청장과 이주영 당시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 고소·고발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대리인단은 앞으로 더 많은 책임자 명단을 발표하고 고소·고발을 이어갈 것이라며,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성역 없는 진상조사를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번 고소·고발에는 피해자 가족 377명과 시민 고발인 5만 3,926명 등 5만4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