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달아 사라진 렌터카…위치 추적 따돌려
입력 2019.11.20 (07:39) 수정 2019.11.20 (07: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잇달아 사라진 렌터카…위치 추적 따돌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차량을 빌린 뒤 반납하지 않고 연락을 끊어버리는 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피해 렌터카 업체가 영남권에서만 10여 곳에 달하는 데요.

차량 위치 추적까지 따돌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위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렌터카 업체를 찾은 30대 남성.

출고된 지 1년 된 중형 승용차를 빌려 타고 나갑니다.

일주일 뒤 반납하기로 했지만, 연락이 두절된 채 잠적했습니다.

최근 부산과 울산, 경남, 경북지역에서 이 같은 피해가 확인된 업체만 16곳.

모두 같은 사람이 나흘에 걸쳐 업체들을 돌며 벌인 소행입니다.

[피해 렌터카 업체 관계자 : "꼭 들어오겠다고 자기가 저하고 약속을 했어요. 그래서 기다렸는데 전화를 하니까 전화를 안 받아요."]

업체측은 도난을 막기 위해 차량에 위치 추적기를 달지만 차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렌터카에 부착돼있던 위치 추적기는 렌터카 업체와 20km 떨어진 이곳 주택가에서 버려진 채 발견됐습니다.

애초부터 위치 추적을 따돌리려고 추적기를 떼어 낸 건데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으로 보입니다.

[피해 렌터카 업체 관계자 : "안쪽에 깊숙한 곳에 있는 거라서 찾을 수가 없어요.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그건 아무나 뗄 수도 없어요. 조금 안다고 해서 그렇게 쉽게 뗄 수 있는 게 아니고 완전 전문가죠."]

전국렌터카공제조합은 추가 피해가 있을 것으로 보고 업체들에게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경찰은 렌터카에서 분리된 위치 추적기의 지문을 감식하는 등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 잇달아 사라진 렌터카…위치 추적 따돌려
    • 입력 2019.11.20 (07:39)
    • 수정 2019.11.20 (07:59)
    뉴스광장
잇달아 사라진 렌터카…위치 추적 따돌려
[앵커]

차량을 빌린 뒤 반납하지 않고 연락을 끊어버리는 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피해 렌터카 업체가 영남권에서만 10여 곳에 달하는 데요.

차량 위치 추적까지 따돌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위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렌터카 업체를 찾은 30대 남성.

출고된 지 1년 된 중형 승용차를 빌려 타고 나갑니다.

일주일 뒤 반납하기로 했지만, 연락이 두절된 채 잠적했습니다.

최근 부산과 울산, 경남, 경북지역에서 이 같은 피해가 확인된 업체만 16곳.

모두 같은 사람이 나흘에 걸쳐 업체들을 돌며 벌인 소행입니다.

[피해 렌터카 업체 관계자 : "꼭 들어오겠다고 자기가 저하고 약속을 했어요. 그래서 기다렸는데 전화를 하니까 전화를 안 받아요."]

업체측은 도난을 막기 위해 차량에 위치 추적기를 달지만 차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렌터카에 부착돼있던 위치 추적기는 렌터카 업체와 20km 떨어진 이곳 주택가에서 버려진 채 발견됐습니다.

애초부터 위치 추적을 따돌리려고 추적기를 떼어 낸 건데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으로 보입니다.

[피해 렌터카 업체 관계자 : "안쪽에 깊숙한 곳에 있는 거라서 찾을 수가 없어요.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그건 아무나 뗄 수도 없어요. 조금 안다고 해서 그렇게 쉽게 뗄 수 있는 게 아니고 완전 전문가죠."]

전국렌터카공제조합은 추가 피해가 있을 것으로 보고 업체들에게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경찰은 렌터카에서 분리된 위치 추적기의 지문을 감식하는 등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