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0여 명이 들여다 본 수능 성적표…어떻게 이렇게 허술?
입력 2019.12.02 (21:24) 수정 2019.12.02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300여 명이 들여다 본 수능 성적표…어떻게 이렇게 허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수능 성적을 미리 확인한 수험생들은 해킹이 아닌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성적을 조회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능 성적 조회 시스템이 어떻게 전문가도 아닌 수험생들에게 뚫릴 수 있었던 건지, 천효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능 성적' 확인 방법은 간단했습니다.

고도의 해킹 프로그램을 사용한 게 아니었습니다.

평가원 성적표 홈페이지에 로그인한 후 탐색기를 이용해 2019라는 숫자를 2020으로 바꾸면 되는 수준이었습니다.

이렇게 간단한 조작만으로 수험생 300여 명이 미리 성적을 확인해 본 상황.

이렇게 보안 시스템이 허술한 상황에서 관리마저 부실했습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성적 통지를 앞두고 조회 시스템을 사전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와 올해 성적 데이터가 연결돼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관계자/음성변조 : "올해 (조회) 기간 설정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아요. 시스템상에서 뭘 집어넣으면 안 되게 걸려있는데 N수생의 경우에 뭔가 허점이 나온거죠."]

평가원 전산 관리에 허점이 드러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 8월에도 감사원으로부터 중등 교원 임용시험의 전산 보안 관리가 소홀하다는 지적을 받았지만 기술적인 개선책을 마련하지 않았습니다.

[임종인/고려대학교 정보보호연구원장 :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데 있어서 시간에 쫓기고 또 최저가 입찰에 의해서 싸게만 발주하다보니까 실패가 계속 반복되고 있어서..."]

교육부는 책임 소재를 규명하기 위해 평가원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기로 했지만 수능 성적 관리에 대한 신뢰도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300여 명이 들여다 본 수능 성적표…어떻게 이렇게 허술?
    • 입력 2019.12.02 (21:24)
    • 수정 2019.12.02 (22:10)
    뉴스 9
300여 명이 들여다 본 수능 성적표…어떻게 이렇게 허술?
[앵커]

수능 성적을 미리 확인한 수험생들은 해킹이 아닌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성적을 조회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수능 성적 조회 시스템이 어떻게 전문가도 아닌 수험생들에게 뚫릴 수 있었던 건지, 천효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능 성적' 확인 방법은 간단했습니다.

고도의 해킹 프로그램을 사용한 게 아니었습니다.

평가원 성적표 홈페이지에 로그인한 후 탐색기를 이용해 2019라는 숫자를 2020으로 바꾸면 되는 수준이었습니다.

이렇게 간단한 조작만으로 수험생 300여 명이 미리 성적을 확인해 본 상황.

이렇게 보안 시스템이 허술한 상황에서 관리마저 부실했습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성적 통지를 앞두고 조회 시스템을 사전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와 올해 성적 데이터가 연결돼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관계자/음성변조 : "올해 (조회) 기간 설정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아요. 시스템상에서 뭘 집어넣으면 안 되게 걸려있는데 N수생의 경우에 뭔가 허점이 나온거죠."]

평가원 전산 관리에 허점이 드러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 8월에도 감사원으로부터 중등 교원 임용시험의 전산 보안 관리가 소홀하다는 지적을 받았지만 기술적인 개선책을 마련하지 않았습니다.

[임종인/고려대학교 정보보호연구원장 :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데 있어서 시간에 쫓기고 또 최저가 입찰에 의해서 싸게만 발주하다보니까 실패가 계속 반복되고 있어서..."]

교육부는 책임 소재를 규명하기 위해 평가원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기로 했지만 수능 성적 관리에 대한 신뢰도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