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멕시코 마약 조직, 시청 습격해 경찰과 총격전…최소 22명 숨져
입력 2019.12.03 (06:23) 수정 2019.12.03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멕시코 마약 조직, 시청 습격해 경찰과 총격전…최소 22명 숨져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국경에 인접한 멕시코 북부 한 도시에서 마약 조직이 트럭을 타고 시청으로 돌진해 경찰과 대규모 총격전을 벌였습니다.

지금까지 무려 22명이 숨졌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마약 조직을 테러 단체로 지정하겠다고 밝힌 직후에 또 살벌한 총격전이 벌어져 파장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 멕시코 북부 한 마을에서 대규모 총격전이 벌어졌습니다.

마약 조직원들이 수십 대의 트럭을 타고 시청 건물로 돌진하면서 총을 난사했습니다.

건물 창문은 모두 부서지고 벽은 온통 벌집이 됐습니다.

파괴된 차량들도 총격전의 참상을 알려줍니다.

["민병 대원 2명이 죽었다고 확인했어요. (그렇게 얘기하던가요?) 네."]

이번 총격 사건과 경찰이 사흘간 벌인 조직원 소탕 작전까지 더하면 지금까지 최소 22명이 숨졌습니다.

사망자 가운데는 경찰 4명과 민간인 2명도 포함됐습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멕시코 대통령 : "코아우일라주에서 이런 참사가 생기지 않았었다고 여러분께 말씀드리고 싶은 심정입니다."]

멕시코에서 마약 조직과 관련된 강력 사건은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마약 조직을 테러 단체로 지정하겠다고 예고한 직후에 또 살벌한 총격전이 벌어져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멕시코 정부는 미국이 테러 단체로 지정한 뒤 이를 빌미로 국내 문제에 개입할 가능성이 있어 이를 '주권 침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멕시코 마약 조직, 시청 습격해 경찰과 총격전…최소 22명 숨져
    • 입력 2019.12.03 (06:23)
    • 수정 2019.12.03 (07:16)
    뉴스광장 1부
멕시코 마약 조직, 시청 습격해 경찰과 총격전…최소 22명 숨져
[앵커]

미국 국경에 인접한 멕시코 북부 한 도시에서 마약 조직이 트럭을 타고 시청으로 돌진해 경찰과 대규모 총격전을 벌였습니다.

지금까지 무려 22명이 숨졌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마약 조직을 테러 단체로 지정하겠다고 밝힌 직후에 또 살벌한 총격전이 벌어져 파장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말, 멕시코 북부 한 마을에서 대규모 총격전이 벌어졌습니다.

마약 조직원들이 수십 대의 트럭을 타고 시청 건물로 돌진하면서 총을 난사했습니다.

건물 창문은 모두 부서지고 벽은 온통 벌집이 됐습니다.

파괴된 차량들도 총격전의 참상을 알려줍니다.

["민병 대원 2명이 죽었다고 확인했어요. (그렇게 얘기하던가요?) 네."]

이번 총격 사건과 경찰이 사흘간 벌인 조직원 소탕 작전까지 더하면 지금까지 최소 22명이 숨졌습니다.

사망자 가운데는 경찰 4명과 민간인 2명도 포함됐습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멕시코 대통령 : "코아우일라주에서 이런 참사가 생기지 않았었다고 여러분께 말씀드리고 싶은 심정입니다."]

멕시코에서 마약 조직과 관련된 강력 사건은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 마약 조직을 테러 단체로 지정하겠다고 예고한 직후에 또 살벌한 총격전이 벌어져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멕시코 정부는 미국이 테러 단체로 지정한 뒤 이를 빌미로 국내 문제에 개입할 가능성이 있어 이를 '주권 침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