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멈춰선 국회’ 예산안·법안 처리 불투명…여야 속내와 전략은?
입력 2019.12.03 (06:28) 수정 2019.12.03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멈춰선 국회’ 예산안·법안 처리 불투명…여야 속내와 전략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가 멈춰서면서 예산안뿐 아니라 선거법, 공수처법, '민식이법' 등 각종 법안 처리마저 언제 이뤄질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여야의 속내와 전략은 무엇인지, 강나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10일, 정기국회 내에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여론의 압박을 받고 있는 여야,

서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전제 조건을 내세웁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를 다시 정상화하고 원상 복구하기 위해서 필리버스터 199건에 대한 전면 철회를 공식적으로, 공개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합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민식이법 통과를 위한 '원 포인트' 국회 본회의 열어 주십시오. 그리고 소수 야당의 필리버스터 권한 인정해 주십시오."]

민주당은 이른바 '4+1 협의체' 카드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정치 세력들과 협상해 예산안, 선거법 등의 처리를 시도할 수 있다는 겁니다.

당장 한국당에 하루 이틀 내에 협상에 응하라고 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제 국민들도 다 알았고 우리도 참을 만큼 참았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가지고..."]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양대 악법으로 규정한 한국당은 청와대의 '하명 수사', '감찰 무마' 의혹 등을 거듭 제기하며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이에 대한 수사를 막고 또 검찰을 무력화하기 위해서 공수처를 이토록 무리하게 감행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

단식 이후 당무에 복귀한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자 30여 명이 일괄 사퇴 의사를 밝히자 황 대표는 4시간 만에 신임 사무총장에 초선 박완수 의원을 임명했습니다.

인적 쇄신을 통해 전열 가다듬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멈춰선 국회’ 예산안·법안 처리 불투명…여야 속내와 전략은?
    • 입력 2019.12.03 (06:28)
    • 수정 2019.12.03 (07:14)
    뉴스광장 1부
‘멈춰선 국회’ 예산안·법안 처리 불투명…여야 속내와 전략은?
[앵커]

국회가 멈춰서면서 예산안뿐 아니라 선거법, 공수처법, '민식이법' 등 각종 법안 처리마저 언제 이뤄질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여야의 속내와 전략은 무엇인지, 강나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10일, 정기국회 내에 예산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여론의 압박을 받고 있는 여야,

서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전제 조건을 내세웁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를 다시 정상화하고 원상 복구하기 위해서 필리버스터 199건에 대한 전면 철회를 공식적으로, 공개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합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민식이법 통과를 위한 '원 포인트' 국회 본회의 열어 주십시오. 그리고 소수 야당의 필리버스터 권한 인정해 주십시오."]

민주당은 이른바 '4+1 협의체' 카드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정치 세력들과 협상해 예산안, 선거법 등의 처리를 시도할 수 있다는 겁니다.

당장 한국당에 하루 이틀 내에 협상에 응하라고 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제 국민들도 다 알았고 우리도 참을 만큼 참았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가지고..."]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양대 악법으로 규정한 한국당은 청와대의 '하명 수사', '감찰 무마' 의혹 등을 거듭 제기하며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이에 대한 수사를 막고 또 검찰을 무력화하기 위해서 공수처를 이토록 무리하게 감행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

단식 이후 당무에 복귀한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자 30여 명이 일괄 사퇴 의사를 밝히자 황 대표는 4시간 만에 신임 사무총장에 초선 박완수 의원을 임명했습니다.

인적 쇄신을 통해 전열 가다듬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