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역형 스마트 인력을 늘려라…머리 맞대기
입력 2019.12.05 (23:52) 수정 2019.12.06 (08:54)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역형 스마트 인력을 늘려라…머리 맞대기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창원국가산업단지의
구조 고도화사업 등으로
스마트공장이 늘면서
전문 인력 수요가 늘고 있습니다.

기업이 원하는 맞춤형 인재를
적기에 투입할 수 있는
인력 양성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자치단체와 전문기관, 대학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조미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마트 공장으로 거듭난
창원의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입니다.

올해 뽑은 신규 직원 20명 등
대부분 20대 초반으로,
지역 특성화고교와 대학에서
실습 능력을 갖추고 현장에 투입됐습니다.

내년에도
신규 채용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전문 인력 확보는 최대 과제입니다.

[인터뷰]오경진/태림산업 부사장
"저희가 만드는 제조업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IT기술들을 접목하고 앞으로 어떤 결과가 예상된다는 스토리라인을 잡아주는 사람이 필요하고요."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제조업체들은 대부분
추진과 운영 인력 확보와
맞춤형 컨설팅 부재 등
전문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이 같은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자치단체와 기업, 대학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경상남도는
스마트공장을 해마다 500곳씩 늘려
2022년까지 2천 개를 구축할 계획이어서
전문 인력 양성이 관건입니다.

지난달 말 기준
스마트공장 구축을 신청한
경남의 기업은 621곳,
전문 인력 교육에 참여한 사람은
2천 600여 명입니다.

하지만 업체마다
생산하는 부품이나 기술방식 등이 달라
교육과 생산 현장의
괴리를 좁히기 힘듭니다.

[인터뷰]김정현/폴리텍Ⅶ대학 스마트팩토리과 교수
"기업에서 요구하는 인력들, 직무부분이라든지, 학교에서 기술교육들을 해주면 좋겠다는 부분들을 실무자들이 만나서 협의체도 구성하고."

지난 2월 창원국가산단이
스마트 산단 선도단지로 뽑히면서
더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스마트공장.
자치단체와 기업, 지역 대학이
전문 인력 양성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 지역형 스마트 인력을 늘려라…머리 맞대기
    • 입력 2019.12.05 (23:52)
    • 수정 2019.12.06 (08:54)
    뉴스9(창원)
지역형 스마트 인력을 늘려라…머리 맞대기
[앵커멘트]
창원국가산업단지의
구조 고도화사업 등으로
스마트공장이 늘면서
전문 인력 수요가 늘고 있습니다.

기업이 원하는 맞춤형 인재를
적기에 투입할 수 있는
인력 양성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자치단체와 전문기관, 대학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조미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마트 공장으로 거듭난
창원의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입니다.

올해 뽑은 신규 직원 20명 등
대부분 20대 초반으로,
지역 특성화고교와 대학에서
실습 능력을 갖추고 현장에 투입됐습니다.

내년에도
신규 채용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전문 인력 확보는 최대 과제입니다.

[인터뷰]오경진/태림산업 부사장
"저희가 만드는 제조업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IT기술들을 접목하고 앞으로 어떤 결과가 예상된다는 스토리라인을 잡아주는 사람이 필요하고요."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제조업체들은 대부분
추진과 운영 인력 확보와
맞춤형 컨설팅 부재 등
전문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호소했습니다.

이 같은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자치단체와 기업, 대학이
머리를 맞댔습니다.

경상남도는
스마트공장을 해마다 500곳씩 늘려
2022년까지 2천 개를 구축할 계획이어서
전문 인력 양성이 관건입니다.

지난달 말 기준
스마트공장 구축을 신청한
경남의 기업은 621곳,
전문 인력 교육에 참여한 사람은
2천 600여 명입니다.

하지만 업체마다
생산하는 부품이나 기술방식 등이 달라
교육과 생산 현장의
괴리를 좁히기 힘듭니다.

[인터뷰]김정현/폴리텍Ⅶ대학 스마트팩토리과 교수
"기업에서 요구하는 인력들, 직무부분이라든지, 학교에서 기술교육들을 해주면 좋겠다는 부분들을 실무자들이 만나서 협의체도 구성하고."

지난 2월 창원국가산단이
스마트 산단 선도단지로 뽑히면서
더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스마트공장.
자치단체와 기업, 지역 대학이
전문 인력 양성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