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中 전문가팀 “우한 원인불명 집단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정 판정”
입력 2020.01.09 (11:36) 수정 2020.01.09 (11:39) 국제
중국 중부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집단 발생한 원인 불명의 바이러스성 폐렴이 초보 단계 조사 결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판정됐다고 중국중앙방송(CCTV)이 오늘(9일) 보도했습니다.

이 바이러스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일으키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해 이미 발견된 것들과 다르며 추가 과학연구가 필요하다고 CCTV는 전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병의 원인을 찾기 위해 전장 유전체 분석, 핵산 검사, 바이러스 분리 등을 실시했다. 환자 15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결과가 나왔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날 새로운 바이러스가 이번 폐렴 발병의 원인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앞서 이번 폐렴의 원인으로 사스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조류 인플루엔자 등은 제외했으며 원인을 밝히기 위해 추가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와 장의 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체입니다. 인간 외에 소, 고양이, 개, 낙타, 박쥐, 쥐, 고슴도치 등의 포유류와 여러 종의 조류가 감염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코로나바이러스는 6종인데 이 가운데 4종은 비교적 흔하고 보통 감기와 비슷한 가벼운 증상만 유발합니다. 다른 두종은 사스 바이러스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로 엄중한 호흡기 계통 질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한편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환자 가운데 8명은 완치돼 전날 퇴원했습니다. 이 위원회는 지난 5일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가 59명이며 이 가운데 7명이 중증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우한에서 원인불명 폐렴이 집단 발생하자 중국 본토와 홍콩에서는 사스 재발 우려가 일었습니다. 2002∼2003년 본토에서 349명, 홍콩에서 299명이 사스로 사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AP=연합뉴스]
  • 中 전문가팀 “우한 원인불명 집단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정 판정”
    • 입력 2020-01-09 11:36:52
    • 수정2020-01-09 11:39:42
    국제
중국 중부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집단 발생한 원인 불명의 바이러스성 폐렴이 초보 단계 조사 결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판정됐다고 중국중앙방송(CCTV)이 오늘(9일) 보도했습니다.

이 바이러스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일으키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해 이미 발견된 것들과 다르며 추가 과학연구가 필요하다고 CCTV는 전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병의 원인을 찾기 위해 전장 유전체 분석, 핵산 검사, 바이러스 분리 등을 실시했다. 환자 15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결과가 나왔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날 새로운 바이러스가 이번 폐렴 발병의 원인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앞서 이번 폐렴의 원인으로 사스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조류 인플루엔자 등은 제외했으며 원인을 밝히기 위해 추가 조사를 벌여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와 장의 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체입니다. 인간 외에 소, 고양이, 개, 낙타, 박쥐, 쥐, 고슴도치 등의 포유류와 여러 종의 조류가 감염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코로나바이러스는 6종인데 이 가운데 4종은 비교적 흔하고 보통 감기와 비슷한 가벼운 증상만 유발합니다. 다른 두종은 사스 바이러스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로 엄중한 호흡기 계통 질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한편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환자 가운데 8명은 완치돼 전날 퇴원했습니다. 이 위원회는 지난 5일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가 59명이며 이 가운데 7명이 중증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우한에서 원인불명 폐렴이 집단 발생하자 중국 본토와 홍콩에서는 사스 재발 우려가 일었습니다. 2002∼2003년 본토에서 349명, 홍콩에서 299명이 사스로 사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