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안역 '도시재생 혁신지구' 선정…개발 급물살
입력 2020.01.12 (19:32) 수정 2020.01.12 (23:06) 지역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천안역 '도시재생 혁신지구' 선정…개발 급물살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도시재생과정에서
각종 행정절차를 간소화해주는
전국의 혁신지구 4곳 가운데
천안이 포함됐습니다.

충청권에서는 유일한데
지지부진한 천안역세권
도시재생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KTX 천안아산역이 생기면서
침체에 빠진 천안역 주변.

3년 전부터
도시재생사업이 추진됐지만
사유지 매입 등의 어려움으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택시기사(경력 30년)[녹취]
"(역세권) 개발한다 뭐 이런 정책은 계속 나와도 누구 뭐 투자자가 없어서 그런지 실현이 되지 않고 계속 미뤄만지더라고…."

하지만 올해부터는 달라집니다.

국토부가 선정한
'도시재생 국가시범 혁신지구'에
천안이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대상은 천안역
서부광장 일대 만5천 제곱미터로
천안시와 한국철도공사가 땅을 소유해
토지매입 절차가 필요 없습니다.

국비 2백억 원을 지원받고
부지와 건축물 관련 인허가도
한번에 받게됩니다.

강문수 팀장/[인터뷰]
천안시 도시재생과
"따로 따로 건축 설계를 받아서 착공을 해야 됐던 부분을 혁신지구로 지정됨으로써
부지 조성과 통합심의를 통해서 한번에 건축 설계와 착공이 진행이 됩니다."

이에 따라 2024년까지
천안역 연결 복합 환승센터와
지식산업센터, 196세대 규모의
공동주택 준공이 가능할 전망입니다.

1,883억 원의 사업비는
천안시와 한국철도공사가
현물 투자 방식으로 참여하고
국토부는 주택도시기금을 지원합니다.

배윤형/국토부 도시재생경제과[녹취]
"혁신지구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국비 및 주택도시기금을 지원하고 천안시와 협력해 신속하게 사업이 진행돼 국민들이 성과를 신속하게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답보상태였던
천안역 도시재생 사업이
국가 시범 혁신지구 지정으로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선중입니다.
  • 천안역 '도시재생 혁신지구' 선정…개발 급물살
    • 입력 2020.01.12 (19:32)
    • 수정 2020.01.12 (23:06)
    지역뉴스(대전)
천안역 '도시재생 혁신지구' 선정…개발 급물살
[앵커멘트]
도시재생과정에서
각종 행정절차를 간소화해주는
전국의 혁신지구 4곳 가운데
천안이 포함됐습니다.

충청권에서는 유일한데
지지부진한 천안역세권
도시재생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KTX 천안아산역이 생기면서
침체에 빠진 천안역 주변.

3년 전부터
도시재생사업이 추진됐지만
사유지 매입 등의 어려움으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택시기사(경력 30년)[녹취]
"(역세권) 개발한다 뭐 이런 정책은 계속 나와도 누구 뭐 투자자가 없어서 그런지 실현이 되지 않고 계속 미뤄만지더라고…."

하지만 올해부터는 달라집니다.

국토부가 선정한
'도시재생 국가시범 혁신지구'에
천안이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대상은 천안역
서부광장 일대 만5천 제곱미터로
천안시와 한국철도공사가 땅을 소유해
토지매입 절차가 필요 없습니다.

국비 2백억 원을 지원받고
부지와 건축물 관련 인허가도
한번에 받게됩니다.

강문수 팀장/[인터뷰]
천안시 도시재생과
"따로 따로 건축 설계를 받아서 착공을 해야 됐던 부분을 혁신지구로 지정됨으로써
부지 조성과 통합심의를 통해서 한번에 건축 설계와 착공이 진행이 됩니다."

이에 따라 2024년까지
천안역 연결 복합 환승센터와
지식산업센터, 196세대 규모의
공동주택 준공이 가능할 전망입니다.

1,883억 원의 사업비는
천안시와 한국철도공사가
현물 투자 방식으로 참여하고
국토부는 주택도시기금을 지원합니다.

배윤형/국토부 도시재생경제과[녹취]
"혁신지구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국비 및 주택도시기금을 지원하고 천안시와 협력해 신속하게 사업이 진행돼 국민들이 성과를 신속하게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답보상태였던
천안역 도시재생 사업이
국가 시범 혁신지구 지정으로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KBS뉴스 최선중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