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무역 집행 위원, 긴장 완화 위해 미국행
입력 2020.01.14 (21:19) 수정 2020.01.14 (21:29) 국제
EU 무역 집행 위원, 긴장 완화 위해 미국행
유럽연합의 무역 수장이 EU와 미국 간 무역 긴장 완화를 위해 미국 워싱턴을 찾습니다.

AFP통신 등은 EU의 무역 수장 격인 필 호건 집행 위원이 14일부터 16일까지 워싱턴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비롯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을 만나 양측 무역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고 전했습니다.

EU 측의 이번 방문은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한 미국의 보복 관세 부과 움직임과 항공기 제조사인 유럽의 에어버스, 미국 보잉에 대한 보조금을 둘러싼 분쟁 등 양측의 무역 갈등을 완화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로 꼽힙니다.

EU와 미국은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각종 무역 현안을 두고 마찰을 빚어왔습니다.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는 국가 안보를 명분으로 내세워 EU를 포함해 외국산 철강 제품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각각 25%와 10% 관세를 부과했고, 최근에는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EU는 미국의 이 같은 보복 관세 부과 움직임에 EU 차원의 대응을 경고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양측간 무역 관계를 새롭게 정립하고 싶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히며 긴장 완화 방안을 모색해왔습니다.

호건 집행위원도 이번 방문을 앞두고 최근 "철강, 알루미늄 관세, 유럽의 디지털세 부과에 대응한 미국의 관세 위협과 같은 문제에 있어 EU-미국 무역 관계의 재설정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단 호건 집행위원은 양측 관계의 추가적인 악화로 이어질 수 있는 새로운 조치를 연기하도록 라이트하이저 대표를 설득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동시에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중국의 불공정 경쟁 문제 등 양측이 공통으로 우려하고 있는 주제로 논의를 전환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방문은 15일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예정된 가운데 이뤄진다는 점에서도 주목됩니다. 일각에서는 이를 계기로 유럽을 상대로 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이 더욱 거세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 EU 무역 집행 위원, 긴장 완화 위해 미국행
    • 입력 2020.01.14 (21:19)
    • 수정 2020.01.14 (21:29)
    국제
EU 무역 집행 위원, 긴장 완화 위해 미국행
유럽연합의 무역 수장이 EU와 미국 간 무역 긴장 완화를 위해 미국 워싱턴을 찾습니다.

AFP통신 등은 EU의 무역 수장 격인 필 호건 집행 위원이 14일부터 16일까지 워싱턴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비롯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을 만나 양측 무역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고 전했습니다.

EU 측의 이번 방문은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한 미국의 보복 관세 부과 움직임과 항공기 제조사인 유럽의 에어버스, 미국 보잉에 대한 보조금을 둘러싼 분쟁 등 양측의 무역 갈등을 완화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로 꼽힙니다.

EU와 미국은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각종 무역 현안을 두고 마찰을 빚어왔습니다.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는 국가 안보를 명분으로 내세워 EU를 포함해 외국산 철강 제품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각각 25%와 10% 관세를 부과했고, 최근에는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EU는 미국의 이 같은 보복 관세 부과 움직임에 EU 차원의 대응을 경고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양측간 무역 관계를 새롭게 정립하고 싶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히며 긴장 완화 방안을 모색해왔습니다.

호건 집행위원도 이번 방문을 앞두고 최근 "철강, 알루미늄 관세, 유럽의 디지털세 부과에 대응한 미국의 관세 위협과 같은 문제에 있어 EU-미국 무역 관계의 재설정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단 호건 집행위원은 양측 관계의 추가적인 악화로 이어질 수 있는 새로운 조치를 연기하도록 라이트하이저 대표를 설득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동시에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중국의 불공정 경쟁 문제 등 양측이 공통으로 우려하고 있는 주제로 논의를 전환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방문은 15일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예정된 가운데 이뤄진다는 점에서도 주목됩니다. 일각에서는 이를 계기로 유럽을 상대로 한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이 더욱 거세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