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생충’ 말고 또 있다!…아카데미 향하는 ‘부재의 기억’
입력 2020.01.14 (21:19) 수정 2020.01.14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기생충’ 말고 또 있다!…아카데미 향하는 ‘부재의 기억’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기생충 말고도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한국 영화가 하나 더 있습니다.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에 오른 이승준 감독의 부재의 기억인데요.

세월호 참사 당시 국가 기능의 부재를 보여주는 영화입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입니다. '부재의 기억'."]

영화 '부재의 기억'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의 비극을 29분 길이로 재구성한 다큐멘터리입니다.

사고 현장의 영상과 통화 기록을 중심으로 배가 침몰하던 순간을 기록했습니다.

[안내 방송 : "현재 위치에서 절대 이동하지 마시고 대기해주시기 바랍니다."]

["갑판 위에 있던 애들은 어떻게 되는거야? (떨어졌을 가능성이 크다니까.) 선장은 뭐하길래?"]

아이들이 죽어가던 순간, 선장이 가장 먼저 탈출하고 있었다는 사실!

거기엔 어떤 부연 설명도 없습니다.

감정을 고조시키는 음향이나 효과는 최대한 배제한 채 시간의 흐름대로 영상과 인터뷰를 구성했습니다.

[당시 해경 지휘부와 현장 통화 : "내부 수색은 정확히 안했는데 거의 다 나온 걸로 확인이 된 상탭니다. (그럼 선내에는 거의 사람이 없는 걸로 봐야 되네요?) 네."]

백마디의 말보다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는 다큐의 힘은 강했습니다.

세월호의 비극을 세계에 알리고 싶었다는 이 감독은 이 영화를 인터넷에 올려 무료로 배포했고, 많은 이들이 함께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는 2018년 뉴욕 다큐멘터리 영화제에서 수상하면서 자동으로 아카데미 출품 자격을 얻었습니다.

[이승준/'부재의 기억' 감독 : "그 고통의 근원은 그 당시 기능하지 않았던 국가, 부재했던 국가에 있다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정식 개봉하지 않았지만 해외에서 먼저 주목한 영화, '부재의 기억'은 최종 선정 투표 전 미국 뉴욕과 LA에서 네 차례 정도 상영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기생충’ 말고 또 있다!…아카데미 향하는 ‘부재의 기억’
    • 입력 2020.01.14 (21:19)
    • 수정 2020.01.14 (22:05)
    뉴스 9
‘기생충’ 말고 또 있다!…아카데미 향하는 ‘부재의 기억’
[앵커]

기생충 말고도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른 한국 영화가 하나 더 있습니다.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에 오른 이승준 감독의 부재의 기억인데요.

세월호 참사 당시 국가 기능의 부재를 보여주는 영화입니다.

홍석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단편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입니다. '부재의 기억'."]

영화 '부재의 기억'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의 비극을 29분 길이로 재구성한 다큐멘터리입니다.

사고 현장의 영상과 통화 기록을 중심으로 배가 침몰하던 순간을 기록했습니다.

[안내 방송 : "현재 위치에서 절대 이동하지 마시고 대기해주시기 바랍니다."]

["갑판 위에 있던 애들은 어떻게 되는거야? (떨어졌을 가능성이 크다니까.) 선장은 뭐하길래?"]

아이들이 죽어가던 순간, 선장이 가장 먼저 탈출하고 있었다는 사실!

거기엔 어떤 부연 설명도 없습니다.

감정을 고조시키는 음향이나 효과는 최대한 배제한 채 시간의 흐름대로 영상과 인터뷰를 구성했습니다.

[당시 해경 지휘부와 현장 통화 : "내부 수색은 정확히 안했는데 거의 다 나온 걸로 확인이 된 상탭니다. (그럼 선내에는 거의 사람이 없는 걸로 봐야 되네요?) 네."]

백마디의 말보다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는 다큐의 힘은 강했습니다.

세월호의 비극을 세계에 알리고 싶었다는 이 감독은 이 영화를 인터넷에 올려 무료로 배포했고, 많은 이들이 함께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는 2018년 뉴욕 다큐멘터리 영화제에서 수상하면서 자동으로 아카데미 출품 자격을 얻었습니다.

[이승준/'부재의 기억' 감독 : "그 고통의 근원은 그 당시 기능하지 않았던 국가, 부재했던 국가에 있다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정식 개봉하지 않았지만 해외에서 먼저 주목한 영화, '부재의 기억'은 최종 선정 투표 전 미국 뉴욕과 LA에서 네 차례 정도 상영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