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경자 ‘꽃을 든 여인’, 7억 원에 낙찰
입력 2020.01.23 (15:39) 문화
천경자 ‘꽃을 든 여인’, 7억 원에 낙찰
천경자의 '꽃을 든 여인'이 이달 경매에서 7억 원에 낙찰됐습니다.

미술품 경매사 케이옥션 오늘(23일) 1월 경매에서 천경자의 '꽃을 든 여인'이 최고가로 낙찰됐으며, 전체 낙찰률 74%, 낙찰총액 61억 8천 750만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중섭의 절필작 중 가장 수작으로 평가되고 있는 '돌아오지 않는 강'은 1억 6500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이번 경매에서는 고미술 작품의 인기가 두드러졌습니다.

김준근의 '풍속도', 송재 서재필의 '시고' 등이 최다 경합작으로 이름을 올렸고, 가로 길이가 2200cm에 달하는 묵로 이용우의 '강산무진도'도 1억 7000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천경자 ‘꽃을 든 여인’, 7억 원에 낙찰
    • 입력 2020.01.23 (15:39)
    문화
천경자 ‘꽃을 든 여인’, 7억 원에 낙찰
천경자의 '꽃을 든 여인'이 이달 경매에서 7억 원에 낙찰됐습니다.

미술품 경매사 케이옥션 오늘(23일) 1월 경매에서 천경자의 '꽃을 든 여인'이 최고가로 낙찰됐으며, 전체 낙찰률 74%, 낙찰총액 61억 8천 750만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중섭의 절필작 중 가장 수작으로 평가되고 있는 '돌아오지 않는 강'은 1억 6500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이번 경매에서는 고미술 작품의 인기가 두드러졌습니다.

김준근의 '풍속도', 송재 서재필의 '시고' 등이 최다 경합작으로 이름을 올렸고, 가로 길이가 2200cm에 달하는 묵로 이용우의 '강산무진도'도 1억 7000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