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북녘 고향 두고온 분들, 가족과 함께할 수 있게 노력”
입력 2020.01.23 (15:46) 수정 2020.01.23 (15:50) 정치
문 대통령 “북녘 고향 두고온 분들, 가족과 함께할 수 있게 노력”
문재인 대통령은 설 명절을 맞아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3일) SNS를 통해 공개한 '새해 인사 영상 메시지'에서 "명절이면 그리움이 더 깊어지는 분들이 계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국민이 모두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면서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더 부지런히 뛰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한민국은 작지만 강한 나라"라며 "어떤 어려움도 이겨왔고 많은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만큼 발전했다. 우리의 빠른 성장과 역동성, 높은 시민의식과 한류 문화에 세계가 경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부모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차례상처럼 넉넉하고, 자식 사랑이 떡국처럼 배부른 설날"이라며 "이웃을 먼저 생각해주신 국민들 덕분에 다 함께 따뜻한 설을 맞게 됐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습니다.

또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위해 묵묵히 일터를 지키고 계신 분들의 노고도 잊지 않겠다"며, "댓돌과 현관문에는 크고 작은 신발이 가득하고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 행복한 설날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북녘 고향 두고온 분들, 가족과 함께할 수 있게 노력”
    • 입력 2020.01.23 (15:46)
    • 수정 2020.01.23 (15:50)
    정치
문 대통령 “북녘 고향 두고온 분들, 가족과 함께할 수 있게 노력”
문재인 대통령은 설 명절을 맞아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3일) SNS를 통해 공개한 '새해 인사 영상 메시지'에서 "명절이면 그리움이 더 깊어지는 분들이 계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국민이 모두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면서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더 부지런히 뛰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한민국은 작지만 강한 나라"라며 "어떤 어려움도 이겨왔고 많은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만큼 발전했다. 우리의 빠른 성장과 역동성, 높은 시민의식과 한류 문화에 세계가 경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부모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차례상처럼 넉넉하고, 자식 사랑이 떡국처럼 배부른 설날"이라며 "이웃을 먼저 생각해주신 국민들 덕분에 다 함께 따뜻한 설을 맞게 됐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습니다.

또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위해 묵묵히 일터를 지키고 계신 분들의 노고도 잊지 않겠다"며, "댓돌과 현관문에는 크고 작은 신발이 가득하고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 행복한 설날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