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신종 코로나’ 4번째 확진환자 접촉자 172명…“평택 의료기관 2번 방문”
입력 2020.01.28 (14:09) 수정 2020.01.28 (15:08) 사회
‘신종 코로나’ 4번째 확진환자 접촉자 172명…“평택 의료기관 2번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4번째 확진자의 접촉자가 172명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환자는 입국 후 경기도 평택시 소재 의료기관을 방문한 것 외에는 특별히 외부활동을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오늘(28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4번째 확진자 55살 A씨가 접촉한 사람이 현재까지 172명으로 파악됐으며, 이 가운데 밀접 접촉자는 9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가족 중 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돼 격리조치 후 검사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일, 우한발 직항편을 타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공항버스를 타고 평택 송탄터미널로 이동했습니다. 이후 택시를 이용해 자택으로 들어갔습니다.

그 다음날인 21일 평택 소재 의료기관인 365 연합의원에 내원했고, 당시 의료기관 전산시스템인 DUR을 통해 우한 방문기록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의료기관은 당시 환자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했으나, 정확한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22일부터 24일까지 자택에만 머물렀고, 25일 발열과 근육통 등으로 365 연합의원에 다시 내원해 우한 방문력을 밝히고 진료를 받아 능동감시에 들어갔습니다.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아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에 격리됐습니다.

보건당국이 현재까지 출입국 기록을 통해 파악한 우한공항 발 입국자는 총 3,023명이며, 이 가운데는 내국인이 1,166명, 외국인이 1,857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우한에 다녀온 내국인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확인될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이송돼 격리 검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보건당국은 오늘 오전 10시 기준, 총 116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고, 이 가운데 4명 확진, 15명 검사중, 97명은 검사결과 음성이라고 밝혔습니다.
  • ‘신종 코로나’ 4번째 확진환자 접촉자 172명…“평택 의료기관 2번 방문”
    • 입력 2020.01.28 (14:09)
    • 수정 2020.01.28 (15:08)
    사회
‘신종 코로나’ 4번째 확진환자 접촉자 172명…“평택 의료기관 2번 방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4번째 확진자의 접촉자가 172명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환자는 입국 후 경기도 평택시 소재 의료기관을 방문한 것 외에는 특별히 외부활동을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오늘(28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4번째 확진자 55살 A씨가 접촉한 사람이 현재까지 172명으로 파악됐으며, 이 가운데 밀접 접촉자는 9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가족 중 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돼 격리조치 후 검사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일, 우한발 직항편을 타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공항버스를 타고 평택 송탄터미널로 이동했습니다. 이후 택시를 이용해 자택으로 들어갔습니다.

그 다음날인 21일 평택 소재 의료기관인 365 연합의원에 내원했고, 당시 의료기관 전산시스템인 DUR을 통해 우한 방문기록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의료기관은 당시 환자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했으나, 정확한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22일부터 24일까지 자택에만 머물렀고, 25일 발열과 근육통 등으로 365 연합의원에 다시 내원해 우한 방문력을 밝히고 진료를 받아 능동감시에 들어갔습니다.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아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분당 서울대병원에 격리됐습니다.

보건당국이 현재까지 출입국 기록을 통해 파악한 우한공항 발 입국자는 총 3,023명이며, 이 가운데는 내국인이 1,166명, 외국인이 1,857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우한에 다녀온 내국인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확인될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이송돼 격리 검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보건당국은 오늘 오전 10시 기준, 총 116명에 대한 검사가 이뤄졌고, 이 가운데 4명 확진, 15명 검사중, 97명은 검사결과 음성이라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