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영상] 신종코로나 진원지 ‘우한’에서 사투 벌이는 사람들
입력 2020.01.28 (17:12)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신종코로나 진원지 ‘우한’에서 사투 벌이는 사람들
동영상영역 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중국 정부가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시 출입을 사실상 봉쇄했습니다.

봉쇄된 도시 우한에는 여전히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일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채, 일부는 바이러스를 퇴치하기 위해 그 안에 있습니다.

올해 82살인 첸이헤 씨는 지난 19일 고열과 기침 등으로 진인탄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우한시 진인탄 병원은 우한시 안에 있는 9개 전문 의료시설 중 한 곳입니다. 그는 "정부가 노력하는 한 전염병 폐렴을 정복할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우한에서 가장 바쁜 이들은 중국 전역에서 소집된 의료진입니다. 중국 정부는 전역에서 2천 명 이상의 의료진을 후베이 성에 급파해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습니다.

우한시를 비롯한 중국 각지 사람들의 모습, 영상으로 확인해보겠습니다.
  • [영상] 신종코로나 진원지 ‘우한’에서 사투 벌이는 사람들
    • 입력 2020.01.28 (17:12)
    케이야
[영상] 신종코로나 진원지 ‘우한’에서 사투 벌이는 사람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중국 정부가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시 출입을 사실상 봉쇄했습니다.

봉쇄된 도시 우한에는 여전히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일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채, 일부는 바이러스를 퇴치하기 위해 그 안에 있습니다.

올해 82살인 첸이헤 씨는 지난 19일 고열과 기침 등으로 진인탄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우한시 진인탄 병원은 우한시 안에 있는 9개 전문 의료시설 중 한 곳입니다. 그는 "정부가 노력하는 한 전염병 폐렴을 정복할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우한에서 가장 바쁜 이들은 중국 전역에서 소집된 의료진입니다. 중국 정부는 전역에서 2천 명 이상의 의료진을 후베이 성에 급파해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습니다.

우한시를 비롯한 중국 각지 사람들의 모습, 영상으로 확인해보겠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