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지구촌] 벨기에 동물원의 쌍둥이 남매 판다, 첫 야외 생활 적응기
입력 2020.02.13 (06:55) 수정 2020.02.13 (08: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벨기에의 한 동물원에서 생후 6개월 된 자이언트 판다 한 쌍이 야외 방사장에 첫발을 내딛습니다.

남매 사이인 두 판다는 지난해 매우 보기 드문 암수 쌍둥이로 태어나 눈도 뜨기 전에 동물원 인기 스타로 급부상했는데요.

그동안 계속 실내 사육장에서 어미 판다와 전문 사육사들의 보살핌을 받았는데, 이날 처음으로 어미와 떨어져 야외 생활 적응 훈련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초반엔 낯선 환경 때문인지 좁은 바위틈에서 서로 꼭 붙어 있으려고 하던 판다들!

하지만 이내 혼자 스스로 밥도 먹고, 잔디밭을 돌아다니며 호기심을 드러내는 등 빠른 적응력을 보여줬다고 하네요.

지금까지 <클릭 지구촌>이었습니다.
  • [클릭@지구촌] 벨기에 동물원의 쌍둥이 남매 판다, 첫 야외 생활 적응기
    • 입력 2020-02-13 07:02:03
    • 수정2020-02-13 08:21:40
    뉴스광장 1부
벨기에의 한 동물원에서 생후 6개월 된 자이언트 판다 한 쌍이 야외 방사장에 첫발을 내딛습니다.

남매 사이인 두 판다는 지난해 매우 보기 드문 암수 쌍둥이로 태어나 눈도 뜨기 전에 동물원 인기 스타로 급부상했는데요.

그동안 계속 실내 사육장에서 어미 판다와 전문 사육사들의 보살핌을 받았는데, 이날 처음으로 어미와 떨어져 야외 생활 적응 훈련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초반엔 낯선 환경 때문인지 좁은 바위틈에서 서로 꼭 붙어 있으려고 하던 판다들!

하지만 이내 혼자 스스로 밥도 먹고, 잔디밭을 돌아다니며 호기심을 드러내는 등 빠른 적응력을 보여줬다고 하네요.

지금까지 <클릭 지구촌>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