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테이텀 39점 폭발…보스턴, 2차 연장 끝 클리퍼스 격파
입력 2020.02.14 (14:11) 수정 2020.02.14 (18:55)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가 2차 연장 접전 끝에 LA 클리퍼스를 따돌리고 기분 좋게 올스타 휴식기를 맞이했다.

보스턴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 가든에서 열린 2019-2020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클리퍼스를 141-133으로 꺾었다.

38승 16패를 기록한 보스턴은 동부 콘퍼런스 3위를 지켰다.

2연패에 빠진 LA 클리퍼스는 서부 콘퍼런스 3위(37승 18패)에 자리했다.

보스턴의 제이슨 테이텀은 39점 9리바운드를 폭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카와이 레너드(28점 11리바운드)와의 맞대결에서도 판정승을 거뒀다.

마커스 스마트(31점)와 고든 헤이워드(21점 13리바운드)도 동반 활약했다.

클리퍼스에선 루 윌리엄스가 35점 8어시스트로 분전했다.

전반 60-58로 근소하게 앞선 보스턴이 3쿼터 초반 헤이워드의 연이은 득점으로 주도권을 잡고 한때 10점 차로 벌렸지만, 접전이 계속됐다.

4쿼터 1분 30초를 남기고 테이텀의 2득점으로 보스턴이 114-111로 앞섰으나 종료 46.8초 전 클리퍼스 마커스 모리스의 3점 슛으로 동점이 되며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1차 연장에서도 24.8초 전 테이텀의 돌파 득점으로 보스턴이 127-124로 리드했으나 21초 전 랜드리 샤멧의 3점포로 또 한 번 클리퍼스가 균형을 맞춰 2차 연장까지 갔다.

2차 연장에선 헤이워드가 종료 1분 36초 전 3점 슛으로 137-132를 만든 데 이어 상대 루 윌리엄스의 슛을 막아내고, 잇단 자유투 득점을 올려 보스턴이 승기를 굳혔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는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다닐로 갈리나리(29점)와 데니스 슈뢰더(22점) 등의 활약에 힘입어 123-118로 승리, 2연패에서 탈출했다.

뉴올리언스의 '특급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은 양 팀 최다인 32점을 올렸으나 빛이 바랬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NBA는 20일까지 올스타 휴식기를 맞는다.

15일에는 1, 2년 차 신성들이 미국 출신 선수와 비(非) 미국 출신 선수로 팀을 꾸려 대결하는 '라이징 스타 챌린지'가 열리며, 16일에는 3점 슛과 덩크 콘테스트가 개최된다.

올스타전은 17일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이끄는 '팀 르브론',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를 필두로 한 '팀 야니스'의 맞대결로 진행된다.

◇ 14일 전적

보스턴 141-133 LA 클리퍼스

오클라호마시티 123-118 뉴올리언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테이텀 39점 폭발…보스턴, 2차 연장 끝 클리퍼스 격파
    • 입력 2020-02-14 14:11:22
    • 수정2020-02-14 18:55:33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가 2차 연장 접전 끝에 LA 클리퍼스를 따돌리고 기분 좋게 올스타 휴식기를 맞이했다.

보스턴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TD 가든에서 열린 2019-2020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클리퍼스를 141-133으로 꺾었다.

38승 16패를 기록한 보스턴은 동부 콘퍼런스 3위를 지켰다.

2연패에 빠진 LA 클리퍼스는 서부 콘퍼런스 3위(37승 18패)에 자리했다.

보스턴의 제이슨 테이텀은 39점 9리바운드를 폭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카와이 레너드(28점 11리바운드)와의 맞대결에서도 판정승을 거뒀다.

마커스 스마트(31점)와 고든 헤이워드(21점 13리바운드)도 동반 활약했다.

클리퍼스에선 루 윌리엄스가 35점 8어시스트로 분전했다.

전반 60-58로 근소하게 앞선 보스턴이 3쿼터 초반 헤이워드의 연이은 득점으로 주도권을 잡고 한때 10점 차로 벌렸지만, 접전이 계속됐다.

4쿼터 1분 30초를 남기고 테이텀의 2득점으로 보스턴이 114-111로 앞섰으나 종료 46.8초 전 클리퍼스 마커스 모리스의 3점 슛으로 동점이 되며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1차 연장에서도 24.8초 전 테이텀의 돌파 득점으로 보스턴이 127-124로 리드했으나 21초 전 랜드리 샤멧의 3점포로 또 한 번 클리퍼스가 균형을 맞춰 2차 연장까지 갔다.

2차 연장에선 헤이워드가 종료 1분 36초 전 3점 슛으로 137-132를 만든 데 이어 상대 루 윌리엄스의 슛을 막아내고, 잇단 자유투 득점을 올려 보스턴이 승기를 굳혔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는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다닐로 갈리나리(29점)와 데니스 슈뢰더(22점) 등의 활약에 힘입어 123-118로 승리, 2연패에서 탈출했다.

뉴올리언스의 '특급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은 양 팀 최다인 32점을 올렸으나 빛이 바랬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NBA는 20일까지 올스타 휴식기를 맞는다.

15일에는 1, 2년 차 신성들이 미국 출신 선수와 비(非) 미국 출신 선수로 팀을 꾸려 대결하는 '라이징 스타 챌린지'가 열리며, 16일에는 3점 슛과 덩크 콘테스트가 개최된다.

올스타전은 17일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이끄는 '팀 르브론',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를 필두로 한 '팀 야니스'의 맞대결로 진행된다.

◇ 14일 전적

보스턴 141-133 LA 클리퍼스

오클라호마시티 123-118 뉴올리언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