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문 대통령 “황교안 ‘40조원 채권’ 제안, 구체적 방안 제시하면 검토”
입력 2020.03.26 (11:29) 수정 2020.03.26 (15:07) 정치
문 대통령 “황교안 ‘40조원 채권’ 제안, 구체적 방안 제시하면 검토”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경제 대응 방안으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밝힌 '40조 원 국민채권 발행' 제안에 대해 "보다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6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전했습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2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대응 방안으로 40조 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제안하며 이를 위해 '코로나 극복 채권'을 발행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황 대표는 이를 국민들에 대한 '현금성 지원' 방안으로 제시하며, 지원 대상의 피해 정도와 소득 수준 등에 따라 '차등 지급'함으로써 제한된 재원을 좀 더 실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황 대표가 제안한 '영수 회담 제안도 검토 가능하냐'는 질문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 발언은) 그런 의미는 아니고, 40조 원 국민채권 발행에 대한 언급만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국회와 정당 업무를 하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 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어제 선거 때까지 고위당정청을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가 내포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무수석실이 해온 일상적 정당과 소통 업무를 하지 말고 민생 관련 업무만 챙기라는 뜻"이라며 "정무수석실은 지금까지도 그래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코로나 대응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고, 이는 대통령의 확고한 뜻이기도 하다"며 "청와대는 더 확실하게 선거와 거리 두기에 들어간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김의겸 전 대변인,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 등 청와대 출신들이 비례대표용 정당인 열린민주당에 합류한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개인적인 선택"이라며 "청와대는 '입장이 없다'는 것이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황교안 ‘40조원 채권’ 제안, 구체적 방안 제시하면 검토”
    • 입력 2020.03.26 (11:29)
    • 수정 2020.03.26 (15:07)
    정치
문 대통령 “황교안 ‘40조원 채권’ 제안, 구체적 방안 제시하면 검토”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경제 대응 방안으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밝힌 '40조 원 국민채권 발행' 제안에 대해 "보다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6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전했습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2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대응 방안으로 40조 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제안하며 이를 위해 '코로나 극복 채권'을 발행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황 대표는 이를 국민들에 대한 '현금성 지원' 방안으로 제시하며, 지원 대상의 피해 정도와 소득 수준 등에 따라 '차등 지급'함으로써 제한된 재원을 좀 더 실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황 대표가 제안한 '영수 회담 제안도 검토 가능하냐'는 질문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 발언은) 그런 의미는 아니고, 40조 원 국민채권 발행에 대한 언급만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국회와 정당 업무를 하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 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어제 선거 때까지 고위당정청을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가 내포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무수석실이 해온 일상적 정당과 소통 업무를 하지 말고 민생 관련 업무만 챙기라는 뜻"이라며 "정무수석실은 지금까지도 그래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코로나 대응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고, 이는 대통령의 확고한 뜻이기도 하다"며 "청와대는 더 확실하게 선거와 거리 두기에 들어간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김의겸 전 대변인, 최강욱 전 공직기강비서관 등 청와대 출신들이 비례대표용 정당인 열린민주당에 합류한 것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개인적인 선택"이라며 "청와대는 '입장이 없다'는 것이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