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야구 첫 코로나19 확진’ 후지나미 퇴원…“폐 끼쳐 죄송”
입력 2020.04.07 (22:31) 수정 2020.04.07 (22:33) 연합뉴스
‘일본야구 첫 코로나19 확진’ 후지나미 퇴원…“폐 끼쳐 죄송”
일본프로야구 선수 중 가장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된 후지나미 신타로(26·한신 타이거스)가 퇴원했다.

일본 주니치 스포츠는 7일 "한신 구단이 오늘 후지나미의 퇴원 소식을 알렸다"고 전했다.

후지나미는 구단을 통해 "팬, 야구 관계자, 동료와 구단 관계자 등 많은 분께 폐를 끼쳤다. 깊이 반성하고 사과한다"며 "그라운드에서 팬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후지나미는 3월 14일 파티를 즐기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3월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그는 다음 날부터 일본 오사카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았다.

후지나미와 함께 식사한 뒤 양성 반응을 보였던 한신 외야수 이토 하야타는 5일에 퇴원했다. 포수 나가사카 겐야는 아직 치료 중이다.

일본프로야구는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정규시즌 개막일을 확정하지 못한 채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일본야구 첫 코로나19 확진’ 후지나미 퇴원…“폐 끼쳐 죄송”
    • 입력 2020.04.07 (22:31)
    • 수정 2020.04.07 (22:33)
    연합뉴스
‘일본야구 첫 코로나19 확진’ 후지나미 퇴원…“폐 끼쳐 죄송”
일본프로야구 선수 중 가장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된 후지나미 신타로(26·한신 타이거스)가 퇴원했다.

일본 주니치 스포츠는 7일 "한신 구단이 오늘 후지나미의 퇴원 소식을 알렸다"고 전했다.

후지나미는 구단을 통해 "팬, 야구 관계자, 동료와 구단 관계자 등 많은 분께 폐를 끼쳤다. 깊이 반성하고 사과한다"며 "그라운드에서 팬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후지나미는 3월 14일 파티를 즐기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3월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그는 다음 날부터 일본 오사카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았다.

후지나미와 함께 식사한 뒤 양성 반응을 보였던 한신 외야수 이토 하야타는 5일에 퇴원했다. 포수 나가사카 겐야는 아직 치료 중이다.

일본프로야구는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정규시즌 개막일을 확정하지 못한 채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