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외출제한 기간에 심폐소생술 배운 반려견
입력 2020.05.21 (20:44) 수정 2020.05.21 (20:5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플러스] 외출제한 기간에 심폐소생술 배운 반려견
동영상영역 끝
응급상황이 닥치면 반사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반려견이 있답니다.

뉴질랜드에 사는 버틀러씨의 반려견 '픽시'인데요.

사람이 누워있을 때 호흡이 약한 것으로 판단되면, 앞발을 들어 심장에 규칙적인 압박을 가합니다.

처음부터 이렇게 심폐소생술을 잘한 건 아니었구요.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워지자 버틀러씨가 퍽시에게 끊임없는 반복 훈련시킨 결과라고 하네요.

처음엔 어설펐지만 이제는 누군가에게 위급한 상황이 생긴다면 도움을 줄 수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서당개 3년이면 풍월도 읊는다더니 가르친 보람이 있겠어요.
  • [글로벌 플러스] 외출제한 기간에 심폐소생술 배운 반려견
    • 입력 2020.05.21 (20:44)
    • 수정 2020.05.21 (20:59)
    글로벌24
[글로벌 플러스] 외출제한 기간에 심폐소생술 배운 반려견
응급상황이 닥치면 반사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반려견이 있답니다.

뉴질랜드에 사는 버틀러씨의 반려견 '픽시'인데요.

사람이 누워있을 때 호흡이 약한 것으로 판단되면, 앞발을 들어 심장에 규칙적인 압박을 가합니다.

처음부터 이렇게 심폐소생술을 잘한 건 아니었구요.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워지자 버틀러씨가 퍽시에게 끊임없는 반복 훈련시킨 결과라고 하네요.

처음엔 어설펐지만 이제는 누군가에게 위급한 상황이 생긴다면 도움을 줄 수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서당개 3년이면 풍월도 읊는다더니 가르친 보람이 있겠어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