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국제뉴스] 美 워싱턴 주 소도시, 지역 경제 위해 ‘나무 화폐’ 부활
입력 2020.06.30 (06:43) 수정 2020.06.30 (06: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코로나19 국제뉴스] 美 워싱턴 주 소도시, 지역 경제 위해 ‘나무 화폐’ 부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 세계가 코로나 19로 꺼져가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 고심하는 가운데, 미국의 한 소도시에선 대공황 시기에 쓰이던 독특한 지역 화폐가 부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리포트]

미국 워싱턴 주 소도시 '테니노'에서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약 100년 전에 쓰이던 '나무 돈'이 부활했습니다.

종이만큼 얇고 손바닥만 한 크기의 나무판과 1890년산 구식 인쇄기로 찍어내는 이 나무 돈은 테니노 시 당국이 1929년 대공황 시기부터 긴급 재정이 필요 때마다 주민들에게 제공했는데요.

이번 코로나 19여파로 수십 년 만에 시중에 재등장했다고 합니다.

현재 이 나무 화폐는 주민 한 명당 매달 300달러씩 지급되며 테니노 시 모든 상점에서 통용되지만 술이나 담배 등은 살 수 없는데요.

워낙 독특한 화폐이다 보니, 일부 나무 돈들은 미국 수집가들에게 액면가보다 3배 넘는 가격에 팔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 [코로나19 국제뉴스] 美 워싱턴 주 소도시, 지역 경제 위해 ‘나무 화폐’ 부활
    • 입력 2020.06.30 (06:43)
    • 수정 2020.06.30 (06:47)
    뉴스광장 1부
[코로나19 국제뉴스] 美 워싱턴 주 소도시, 지역 경제 위해 ‘나무 화폐’ 부활
[앵커]

전 세계가 코로나 19로 꺼져가는 지역 경제 활성화에 고심하는 가운데, 미국의 한 소도시에선 대공황 시기에 쓰이던 독특한 지역 화폐가 부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리포트]

미국 워싱턴 주 소도시 '테니노'에서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약 100년 전에 쓰이던 '나무 돈'이 부활했습니다.

종이만큼 얇고 손바닥만 한 크기의 나무판과 1890년산 구식 인쇄기로 찍어내는 이 나무 돈은 테니노 시 당국이 1929년 대공황 시기부터 긴급 재정이 필요 때마다 주민들에게 제공했는데요.

이번 코로나 19여파로 수십 년 만에 시중에 재등장했다고 합니다.

현재 이 나무 화폐는 주민 한 명당 매달 300달러씩 지급되며 테니노 시 모든 상점에서 통용되지만 술이나 담배 등은 살 수 없는데요.

워낙 독특한 화폐이다 보니, 일부 나무 돈들은 미국 수집가들에게 액면가보다 3배 넘는 가격에 팔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