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 격차’ 줄인다더니…작은 영화관 정부 지원은 ‘0원’
입력 2020.07.06 (06:22) 수정 2020.07.06 (06: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 격차’ 줄인다더니…작은 영화관 정부 지원은 ‘0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소득이 높을수록, 도시에 사는 사람일수록, 문화예술을 더 누리며 산다는 건 어제 오늘 얘기가 아니죠.

저소득층, 농어촌 지역에선 그나마 영화가 문화적 욕구를 해소해주는 단비 같은 존재였는데요.

문화 소외 지역에 세워진 작은 영화관들이 코로나19 여파로 폐업 위기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구 2만 8천여 명의 작은 마을 전남 곡성.

이곳에 있는 유일한 영화관을 찾아가 봤습니다.

개관 2년 만에 누적 관람객 10만 명을 넘어섰다는 영화관은 텅 비었고, 영사기도, 팝콘 기계도 넉 달 넘게 멈춰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운영난을 겪으면서 휴관에 들어갔는데, 언제 다시 문을 열 지도 알 수 없습니다.

[류종표/곡성군 주민 : "아주 갑갑해버리지. 갑갑해버려. 문화를 접하지 못하니까. 곡성 시골 사람들이 영화를 통해서 문화를 접하잖아요."]

자치단체에서 영화관 살리기에 나섰지만, 예산이 넉넉하지 못해 고심이 깊습니다.

[김인경/곡성군 문화체육과 팀장 : "(곡성군이) 총 8백여 매를 구입해서, 그러니까 1인당 1매 이상을 독려해서 작은 영화관에 힘을 실어주고자..."]

접경 지역, 강원도 철원의 작은 영화관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허지민/초등학생 : "집 앞에 영화관이 생겨서 멀리 안 가도 돼서 되게 좋았어요."]

지난달 잠시 재개관 했다가 다시 문을 닫아야 했습니다.

사업자가 적자 부담을 견디지 못해 끝내 폐업했기 때문입니다.

[김은숙/철원군청 문화예술담당 : "(작은)영화관들이 있는 지방자치단체가 그렇게 재정 여건이 좋지 않습니다. 그래서 전체적인 운영비 지원은 힘들거든요."]

문제는 이런 작은 영화관들은 정부의 코로나19 지원 대책에서 제외됐다는 점입니다.

지역 간 문화 격차를 줄이기 위해 농어촌 지역에 세워진 작은 영화관은 모두 50곳.

그러나 정부가 나눠준 영화 할인 쿠폰 133만 장은 이곳에선 쓸 수 없습니다.

방역 지원도 전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문화 격차'를 줄이겠다던 정부가 정작 시급한 곳에 대한 지원은 쏙 빼놓은 셈입니다.

[강유정/강남대 교수/영화 평론가 : "문화의 형평성 문제가 경제적 형평성 만큼이나 중요하게 다뤄져야 할 문제인데 사각지대에 빠져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문체부는 3차 추경에도 영화 할인 쿠폰 사업을 위해 88억 원을 배정했는데, 작은 영화관 지원 계획은 없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화 격차’ 줄인다더니…작은 영화관 정부 지원은 ‘0원’
    • 입력 2020.07.06 (06:22)
    • 수정 2020.07.06 (06:29)
    뉴스광장 1부
‘문화 격차’ 줄인다더니…작은 영화관 정부 지원은 ‘0원’
[앵커]

소득이 높을수록, 도시에 사는 사람일수록, 문화예술을 더 누리며 산다는 건 어제 오늘 얘기가 아니죠.

저소득층, 농어촌 지역에선 그나마 영화가 문화적 욕구를 해소해주는 단비 같은 존재였는데요.

문화 소외 지역에 세워진 작은 영화관들이 코로나19 여파로 폐업 위기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구 2만 8천여 명의 작은 마을 전남 곡성.

이곳에 있는 유일한 영화관을 찾아가 봤습니다.

개관 2년 만에 누적 관람객 10만 명을 넘어섰다는 영화관은 텅 비었고, 영사기도, 팝콘 기계도 넉 달 넘게 멈춰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운영난을 겪으면서 휴관에 들어갔는데, 언제 다시 문을 열 지도 알 수 없습니다.

[류종표/곡성군 주민 : "아주 갑갑해버리지. 갑갑해버려. 문화를 접하지 못하니까. 곡성 시골 사람들이 영화를 통해서 문화를 접하잖아요."]

자치단체에서 영화관 살리기에 나섰지만, 예산이 넉넉하지 못해 고심이 깊습니다.

[김인경/곡성군 문화체육과 팀장 : "(곡성군이) 총 8백여 매를 구입해서, 그러니까 1인당 1매 이상을 독려해서 작은 영화관에 힘을 실어주고자..."]

접경 지역, 강원도 철원의 작은 영화관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허지민/초등학생 : "집 앞에 영화관이 생겨서 멀리 안 가도 돼서 되게 좋았어요."]

지난달 잠시 재개관 했다가 다시 문을 닫아야 했습니다.

사업자가 적자 부담을 견디지 못해 끝내 폐업했기 때문입니다.

[김은숙/철원군청 문화예술담당 : "(작은)영화관들이 있는 지방자치단체가 그렇게 재정 여건이 좋지 않습니다. 그래서 전체적인 운영비 지원은 힘들거든요."]

문제는 이런 작은 영화관들은 정부의 코로나19 지원 대책에서 제외됐다는 점입니다.

지역 간 문화 격차를 줄이기 위해 농어촌 지역에 세워진 작은 영화관은 모두 50곳.

그러나 정부가 나눠준 영화 할인 쿠폰 133만 장은 이곳에선 쓸 수 없습니다.

방역 지원도 전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문화 격차'를 줄이겠다던 정부가 정작 시급한 곳에 대한 지원은 쏙 빼놓은 셈입니다.

[강유정/강남대 교수/영화 평론가 : "문화의 형평성 문제가 경제적 형평성 만큼이나 중요하게 다뤄져야 할 문제인데 사각지대에 빠져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문체부는 3차 추경에도 영화 할인 쿠폰 사업을 위해 88억 원을 배정했는데, 작은 영화관 지원 계획은 없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