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밤사이 시간당 20mm 폭우…남부 호우특보 확대·강화
입력 2020.07.13 (08:01) 수정 2020.07.13 (08:1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전북 밤사이 시간당 20mm 폭우…남부 호우특보 확대·강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밤사이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특히 호우경보가 내려진 전라북도 지역에는 시간당 2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전북 전주 삼천에 나가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오정현 기자, 지금 비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어제(12일) 오전부터 시작된 비가 쉼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새벽 한때 순창과 고창에선 시간당 24mm 안팍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제 뒤로 도심 하천이 보이는데 수위가 굉장히 높아지면서 산책로까지 물이 들어찼습니다.

건너변 다리 아래 도로도 침수돼 통제되고 있습니다.

밤새 굵은 빗줄기가 이어지면서 호우특보도 확대 강화됐습니다.

전라도와 충청도, 경상도 대부분 지역에 여전히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충남과 전남 일부, 전라북도 전지역에선 호우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전북 부안 위도가 221.5mm로 가장 많고, 고창 심원 177, 정읍 157.4, 전주 133mm 등입니다.

다만, 비는 아침이 지나면 다소 기세가 수그러들 전망인데, 기상청은 30에서 80mm가 더 내린 뒤, 내일 오전 대부분 잦아들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서해 바다 모든 해상엔 풍랑주의보도 내려져 있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서해 남부 해안에는 순간 풍속 초속 14m, 해상에는 초속 16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습니다.

아직 비로 인한 정확한 피해 상황은 집계되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전북 부안 축사에 물이 들어차 소방당국이 배수 작업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아침까진 거센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피해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전북 전주 삼천에서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 : 이주노
  • 전북 밤사이 시간당 20mm 폭우…남부 호우특보 확대·강화
    • 입력 2020.07.13 (08:01)
    • 수정 2020.07.13 (08:19)
    아침뉴스타임
전북 밤사이 시간당 20mm 폭우…남부 호우특보 확대·강화
[앵커]

밤사이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특히 호우경보가 내려진 전라북도 지역에는 시간당 2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전북 전주 삼천에 나가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오정현 기자, 지금 비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어제(12일) 오전부터 시작된 비가 쉼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새벽 한때 순창과 고창에선 시간당 24mm 안팍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제 뒤로 도심 하천이 보이는데 수위가 굉장히 높아지면서 산책로까지 물이 들어찼습니다.

건너변 다리 아래 도로도 침수돼 통제되고 있습니다.

밤새 굵은 빗줄기가 이어지면서 호우특보도 확대 강화됐습니다.

전라도와 충청도, 경상도 대부분 지역에 여전히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충남과 전남 일부, 전라북도 전지역에선 호우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전북 부안 위도가 221.5mm로 가장 많고, 고창 심원 177, 정읍 157.4, 전주 133mm 등입니다.

다만, 비는 아침이 지나면 다소 기세가 수그러들 전망인데, 기상청은 30에서 80mm가 더 내린 뒤, 내일 오전 대부분 잦아들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서해 바다 모든 해상엔 풍랑주의보도 내려져 있습니다.

내일 오전까지 서해 남부 해안에는 순간 풍속 초속 14m, 해상에는 초속 16m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습니다.

아직 비로 인한 정확한 피해 상황은 집계되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전북 부안 축사에 물이 들어차 소방당국이 배수 작업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아침까진 거센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피해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전북 전주 삼천에서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 : 이주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