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이온 킹’이 흑인이라면…비욘세, 비주얼앨범 ‘블랙 이즈 킹’
입력 2020.08.01 (09:42) 수정 2020.08.01 (09:50) 연합뉴스
‘라이온 킹’이 흑인이라면…비욘세, 비주얼앨범 ‘블랙 이즈 킹’
아프리카의 어린 왕이 가족으로부터 버림받고 왕국에서 쫓겨난다. 여정을 통해 사랑과 배신을 겪고 자기 정체성을 깨달은 뒤 결국 왕좌를 되찾는다.

얼핏 보면 '라이온 킹' 속 심바가 떠오르지만, 이는 팝스타 비욘세가 새롭게 선보이는 비주얼 앨범의 서사다.

1일 빌보드 등 외신에 따르면 비욘세는 음악을 영상과 함께 제공하는 음반인 비주얼 앨범 '블랙 이즈 킹'(Black Is King)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발표했다. 비욘세가 직접 감독, 작가, 프로듀서를 맡았다.

비욘세는 지난해 자신이 목소리 연기에 참여한 '라이온 킹' 실사 영화에서 영감을 받고 '라이온 킹: 더 기프트' 앨범을 발매했다. 이 앨범 수록곡을 스토리가 있는 영상으로 보여주는 게 '블랙 이즈 킹'이다.

'라이온 킹' 스토리를 활용하긴 했지만,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블랙 이즈 킹'에 나오는 인물들은 동물이 아닌 흑인이다. 지난달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주인공인 흑인 소년, 아프리카 전통 복장을 차용한 듯한 의상을 입은 흑인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촬영은 주로 가나, 나이지리아 등 아프리카에서 이뤄졌고 지난해 하반기에는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지에서 촬영했다.

앞서 비욘세는 외신과 인터뷰에서 '블랙 이즈 킹'은 아프리카 전통이 폭넓고 아름답다는 것을 찬양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현대적 비틀기와 보편적 메시지를 전함으로써 흑인의 역사와 아프리카 전통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버라이어티는 이 앨범이 흑인으로서의 자부심과 식민주의에 대한 공포 등을 주제로 했다며 다른 비욘세 앨범이 그랬듯 성 평등에 대한 묘사도 두드러진다고 평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비욘세가 흑인 차별 반대 운동인 '흑인의 생명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에 목소리를 내온 사실을 언급하며 "'블랙 이즈 킹'은 전통과 흑인의 우수성을 알리는 것을 목표로 한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비욘세는 2013년 첫 비주얼 앨범 '비욘세'를 발표해 평단의 극찬을 받았고,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5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6년에도 '레모네이드'라는 이름의 비주얼 앨범을 발표해 방송계의 퓰리처상으로 불리는 '피버디상'을 받았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라이온 킹’이 흑인이라면…비욘세, 비주얼앨범 ‘블랙 이즈 킹’
    • 입력 2020.08.01 (09:42)
    • 수정 2020.08.01 (09:50)
    연합뉴스
‘라이온 킹’이 흑인이라면…비욘세, 비주얼앨범 ‘블랙 이즈 킹’
아프리카의 어린 왕이 가족으로부터 버림받고 왕국에서 쫓겨난다. 여정을 통해 사랑과 배신을 겪고 자기 정체성을 깨달은 뒤 결국 왕좌를 되찾는다.

얼핏 보면 '라이온 킹' 속 심바가 떠오르지만, 이는 팝스타 비욘세가 새롭게 선보이는 비주얼 앨범의 서사다.

1일 빌보드 등 외신에 따르면 비욘세는 음악을 영상과 함께 제공하는 음반인 비주얼 앨범 '블랙 이즈 킹'(Black Is King)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발표했다. 비욘세가 직접 감독, 작가, 프로듀서를 맡았다.

비욘세는 지난해 자신이 목소리 연기에 참여한 '라이온 킹' 실사 영화에서 영감을 받고 '라이온 킹: 더 기프트' 앨범을 발매했다. 이 앨범 수록곡을 스토리가 있는 영상으로 보여주는 게 '블랙 이즈 킹'이다.

'라이온 킹' 스토리를 활용하긴 했지만,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블랙 이즈 킹'에 나오는 인물들은 동물이 아닌 흑인이다. 지난달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주인공인 흑인 소년, 아프리카 전통 복장을 차용한 듯한 의상을 입은 흑인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촬영은 주로 가나, 나이지리아 등 아프리카에서 이뤄졌고 지난해 하반기에는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지에서 촬영했다.

앞서 비욘세는 외신과 인터뷰에서 '블랙 이즈 킹'은 아프리카 전통이 폭넓고 아름답다는 것을 찬양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현대적 비틀기와 보편적 메시지를 전함으로써 흑인의 역사와 아프리카 전통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버라이어티는 이 앨범이 흑인으로서의 자부심과 식민주의에 대한 공포 등을 주제로 했다며 다른 비욘세 앨범이 그랬듯 성 평등에 대한 묘사도 두드러진다고 평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비욘세가 흑인 차별 반대 운동인 '흑인의 생명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에 목소리를 내온 사실을 언급하며 "'블랙 이즈 킹'은 전통과 흑인의 우수성을 알리는 것을 목표로 한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비욘세는 2013년 첫 비주얼 앨범 '비욘세'를 발표해 평단의 극찬을 받았고,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5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6년에도 '레모네이드'라는 이름의 비주얼 앨범을 발표해 방송계의 퓰리처상으로 불리는 '피버디상'을 받았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