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바이든 첫 대국민 브리핑 “코로나19 총력 대응”
입력 2021.01.22 (21:21) 수정 2021.01.2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책을 발표하는 등 취임 직후부터 국정 운영의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앞으로 계속해서 현안과 관련해 대책 발표가 잇따를 텐데, 야권에선 견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 연결합니다.

김기현 특파원, 바이든 대통령의 첫 대국민 브리핑은 역시 코로나19 대응책이었죠.

[기자]

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하루 만에 국민 앞에 연방정부 차원의 코로나19 종합대책을 설명했습니다.

현재 미국이 처한 세계 최악의 심각한 상황을 2차대전과 비교하면서 총력 대응을 다짐했습니다.

들어 보시죠.

[조 바이든/미 대통령 : "미국인 40만 명이 숨졌습니다. 2차 대전 사망자보다 더 많습니다. 40만 명... 지금은 전시 대응체제입니다."]

전임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책, 특히 백신 배포 전략은 고쳐 쓸 것조차 없다며 백신 접종 계획을 다시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4월까지 100일 동안 마스크 의무 착용에 동참해 달라며 모든 국민이 마스크를 쓰면 최소 5만 명의 사망자를 줄일 수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종합대책에는 또 코로나19 보호장비 생산을 확대하고 미국 입국자에 대한 사전 검사와 자가격리 방안 등이 포함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도 기후변화와 경제 등 미국 안팎의 여러 현안에 대한 대책을 잇달아 내놓으면서 즉각 실행에 들어간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새 정부가 들어서면 인사와 예산 분야에서 야당 협조가 필수인데...

공화당 반응, 만만치는 않나봐요?

[기자]

네, 야당인 공화당은 조속한 내각 인선에는 협조하겠지만 새 정부 정책은 사안별로 꼼꼼하게 따져보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상원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당일 에이브릴 헤인즈 국가정보국장을 인준했습니다.

국방장관과 국무장관 등에 대한 동의 절차도 비교적 순조롭습니다.

민주 공화 양당 모두 외교·안보라인 공백은 최소화하자는 데 공감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공화당은 반면, 바이든 정부가 세계보건기구 탈퇴 방침 철회와 이민 정책의 획기적 변화 등에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하고 있습니다.

미국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발언 들어 보시겠습니다.

[케빈 매카시/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 "새 정부는 미국 시민보다 불법 이민자들을 돕는 데 더 관심이 있습니다."]

지난 대선과 함께 치러졌던 의회 선거 결과로 미국 하원은 현재 민주당이 장악한 상탭니다.

그래도 원활한 의회 운영을 위해선 야당인 공화당의 협조가 필숩니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간 22일 여야 지도부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국정 운영에 대한 초당적 협력을 당부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이진이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바이든 첫 대국민 브리핑 “코로나19 총력 대응”
    • 입력 2021-01-22 21:21:37
    • 수정2021-01-22 22:02:59
    뉴스 9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책을 발표하는 등 취임 직후부터 국정 운영의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앞으로 계속해서 현안과 관련해 대책 발표가 잇따를 텐데, 야권에선 견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 연결합니다.

김기현 특파원, 바이든 대통령의 첫 대국민 브리핑은 역시 코로나19 대응책이었죠.

[기자]

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하루 만에 국민 앞에 연방정부 차원의 코로나19 종합대책을 설명했습니다.

현재 미국이 처한 세계 최악의 심각한 상황을 2차대전과 비교하면서 총력 대응을 다짐했습니다.

들어 보시죠.

[조 바이든/미 대통령 : "미국인 40만 명이 숨졌습니다. 2차 대전 사망자보다 더 많습니다. 40만 명... 지금은 전시 대응체제입니다."]

전임 트럼프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책, 특히 백신 배포 전략은 고쳐 쓸 것조차 없다며 백신 접종 계획을 다시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4월까지 100일 동안 마스크 의무 착용에 동참해 달라며 모든 국민이 마스크를 쓰면 최소 5만 명의 사망자를 줄일 수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종합대책에는 또 코로나19 보호장비 생산을 확대하고 미국 입국자에 대한 사전 검사와 자가격리 방안 등이 포함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도 기후변화와 경제 등 미국 안팎의 여러 현안에 대한 대책을 잇달아 내놓으면서 즉각 실행에 들어간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새 정부가 들어서면 인사와 예산 분야에서 야당 협조가 필수인데...

공화당 반응, 만만치는 않나봐요?

[기자]

네, 야당인 공화당은 조속한 내각 인선에는 협조하겠지만 새 정부 정책은 사안별로 꼼꼼하게 따져보겠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상원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당일 에이브릴 헤인즈 국가정보국장을 인준했습니다.

국방장관과 국무장관 등에 대한 동의 절차도 비교적 순조롭습니다.

민주 공화 양당 모두 외교·안보라인 공백은 최소화하자는 데 공감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공화당은 반면, 바이든 정부가 세계보건기구 탈퇴 방침 철회와 이민 정책의 획기적 변화 등에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하고 있습니다.

미국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발언 들어 보시겠습니다.

[케빈 매카시/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 "새 정부는 미국 시민보다 불법 이민자들을 돕는 데 더 관심이 있습니다."]

지난 대선과 함께 치러졌던 의회 선거 결과로 미국 하원은 현재 민주당이 장악한 상탭니다.

그래도 원활한 의회 운영을 위해선 야당인 공화당의 협조가 필숩니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간 22일 여야 지도부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국정 운영에 대한 초당적 협력을 당부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 드렸습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이진이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