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시민 “재단 계좌 ‘검찰 사찰 의혹’ 정중히 사과…모든 비판 감수”
입력 2021.01.22 (21:45) 수정 2021.01.22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019년,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며 사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러자 검찰은 사실이 아니라고 즉각 반박했었는데, 1년여가 지난 오늘(22일), 유 이사장이 사찰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노무현 재단과 자신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2019년 12월 24일 : "어느 은행이라고는 제가 말씀 안 드리고요. 그 은행의 노무현 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확인했어요."]

재단 계좌 일부에 금융거래내역 통지유예가 걸려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검찰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수사기관이 계좌를 조회하면 금융기관이 당사자에게 통보하도록 법에 규정돼 있는데, 수사기관 요청에 따라 최장 1년간 통보를 유예할 수 있습니다.

검찰은 의혹 제기 당일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지만, 유 이사장은 이후에도 언론을 통해 사찰 의혹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유 이사장은 의혹 제기 1년여 만인 오늘 의혹이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검찰의 모든 관계자에게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의 뒷받침 없는 의혹 제기는 여론 형성 과정을 왜곡하는데,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고 스스로를 되돌아봤습니다.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져 충분한 사실의 근거를 갖추지 못한 채 의혹을 제기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다며,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유 이사장의 사과에 대해 법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이나 허위 주장이 더 이상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최민영
  • 유시민 “재단 계좌 ‘검찰 사찰 의혹’ 정중히 사과…모든 비판 감수”
    • 입력 2021-01-22 21:45:55
    • 수정2021-01-22 22:17:12
    뉴스 9
[앵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019년,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며 사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러자 검찰은 사실이 아니라고 즉각 반박했었는데, 1년여가 지난 오늘(22일), 유 이사장이 사찰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노무현 재단과 자신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2019년 12월 24일 : "어느 은행이라고는 제가 말씀 안 드리고요. 그 은행의 노무현 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확인했어요."]

재단 계좌 일부에 금융거래내역 통지유예가 걸려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검찰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수사기관이 계좌를 조회하면 금융기관이 당사자에게 통보하도록 법에 규정돼 있는데, 수사기관 요청에 따라 최장 1년간 통보를 유예할 수 있습니다.

검찰은 의혹 제기 당일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지만, 유 이사장은 이후에도 언론을 통해 사찰 의혹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유 이사장은 의혹 제기 1년여 만인 오늘 의혹이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며 검찰의 모든 관계자에게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의 뒷받침 없는 의혹 제기는 여론 형성 과정을 왜곡하는데,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고 스스로를 되돌아봤습니다.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져 충분한 사실의 근거를 갖추지 못한 채 의혹을 제기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다며,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유 이사장의 사과에 대해 법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이나 허위 주장이 더 이상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최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