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팩트체크
정은경 “논문 해석에 오해 있어”…학교 내 방역조치 철저 전제돼야
입력 2021.01.25 (18:14) 수정 2021.01.25 (19:49) 사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코로나19 전파를 억제하기 위한 ‘등교 중지’ 조치의 효과가 미미하다는 논문에 공저자로 참여해 등교 수업 정책에 논란이 일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정 청장이 논문 결과에 오해가 있는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은경 청장은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1년 질병청 업무계획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논문 결과에 대해서 약간의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에 공개된 논문은 지역사회 유행이 크지 않았던 지난해 5월에서 7월에 학년기 학생 연령층의 감염 경로에 대해 분석한 것”이라면서 “논문에서 결론으로 제시했던 것은 학교에서 방역조치가 사전에 잘 준비돼서 이러한 조치의 결과로 학교 내 대규모 전파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학생 감염자가 생겼더라도 학교 내의 전파가 없었다는 게 결론”이라면서 “지난해 5월에서 7월은 지역 사회 유행이 크지 않았기 때문에 학령기의 확진자도 많지는 않았던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청장은 “올해 학교에서 방역대책을 어떤 부분을 보완하고 관리할지는 교육당국과 긴밀하게 위험도를 분석하며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질병청은 역학적 상황을 지속적으로 분석하고 그것을 근거로 정책을 만드는 노력을 하며 또 그런 것들을 검증받는 목적으로 논문을 작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은경 청장은 코로나19 전파를 억제하기 위한 ‘등교 중지’ 조치의 효과가 미미하며, 이로 인한 개인과 사회적 부담은 더 크다는 취지의 논문을 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연구팀과 함께 지난해 말, 소아감염학회지에 게재한 바 있습니다.

이 논문 게재 사실이 언론이 공개된 후, 논문에서 강조한 것과 달리 지난해 등교 수업을 확대하지 않은 이유와 올해 교육당국의 등교 수업 확대 검토 이유 등에 대한 논란이 일부 제기됐었습니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정은경 “논문 해석에 오해 있어”…학교 내 방역조치 철저 전제돼야
    • 입력 2021-01-25 18:14:08
    • 수정2021-01-25 19:49:57
    사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코로나19 전파를 억제하기 위한 ‘등교 중지’ 조치의 효과가 미미하다는 논문에 공저자로 참여해 등교 수업 정책에 논란이 일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정 청장이 논문 결과에 오해가 있는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은경 청장은 오늘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1년 질병청 업무계획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논문 결과에 대해서 약간의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에 공개된 논문은 지역사회 유행이 크지 않았던 지난해 5월에서 7월에 학년기 학생 연령층의 감염 경로에 대해 분석한 것”이라면서 “논문에서 결론으로 제시했던 것은 학교에서 방역조치가 사전에 잘 준비돼서 이러한 조치의 결과로 학교 내 대규모 전파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학생 감염자가 생겼더라도 학교 내의 전파가 없었다는 게 결론”이라면서 “지난해 5월에서 7월은 지역 사회 유행이 크지 않았기 때문에 학령기의 확진자도 많지는 않았던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청장은 “올해 학교에서 방역대책을 어떤 부분을 보완하고 관리할지는 교육당국과 긴밀하게 위험도를 분석하며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질병청은 역학적 상황을 지속적으로 분석하고 그것을 근거로 정책을 만드는 노력을 하며 또 그런 것들을 검증받는 목적으로 논문을 작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은경 청장은 코로나19 전파를 억제하기 위한 ‘등교 중지’ 조치의 효과가 미미하며, 이로 인한 개인과 사회적 부담은 더 크다는 취지의 논문을 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연구팀과 함께 지난해 말, 소아감염학회지에 게재한 바 있습니다.

이 논문 게재 사실이 언론이 공개된 후, 논문에서 강조한 것과 달리 지난해 등교 수업을 확대하지 않은 이유와 올해 교육당국의 등교 수업 확대 검토 이유 등에 대한 논란이 일부 제기됐었습니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