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보] 경비 16명 하루아침에 길거리…“고용 승계 불가”
입력 2021.02.26 (21:42) 수정 2021.02.26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일하던 경비원 모두가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됐습니다.

경비용역업체가 바뀌면서 벌어진 일인데, 시민단체들은 경비원 집단 해고가 다른 곳으로 확산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생전 처음 피케팅에 나선 경비원들.

16명 전원이 2월 28일자로 아파트에서 쫓겨나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경비업체도 여러 번 바뀌었지만 이런 경운 처음입니다.

[김선봉/○○아파트 경비원 : "근무(기간) 중간에 해고시킬 수는 없으니까. 기회는 요때니까 전원 교체하겠다(고 들었습니다.) 19년 동안 집에 있는 시간보다 여기 근무한 시간이 더 많았는데…."]

특별한 분쟁이 있었던 것도 아니어서 주민들도 당황하는 분위깁니다.

주민 일부는 반대 서명을 하거나 응원의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아파트 주민 : "(주민 설명이) 전혀 없었어요. 오래 하신 분도 계시고 되게 열심히들 하세요. 사실 갑질이잖아요. 전체적으로 (주민) 8~90% 이상은 다 반대하는 입장이죠."]

아파트 경비업체가 바뀌면서 고용 승계를 하지 않아 벌어진 일인데, 전원 나가야 한단 사실도 불과 이틀 전에야 알게 됐습니다.

[신영배/안양군포의왕과천비정규센터 사무국장 : "(16명) 집단 교체라는 것은 전국적으로도 사례가 없는 일입니다. 방치한다면 다음에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을 사회적으로 용납하는 일이 될 겁니다."]

아파트 측은 경비업체의 선택이라고 합니다.

[○○아파트 관리소 관계자/음성변조 : "어차피 선택권은 (경비)업체에 있지 않습니까? 입장을 특별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게 없는 거죠."]

경비업체는 새 경비원을 이미 뽑았기 때문에 고용승계를 할 수 없다고 합니다.

지자체도 뾰족한 수가 없다고 합니다.

[안양시청 관계자/음성변조 : "(주민) 전원 동의를 받는 것은 번거롭기 때문에 공동주택관리법상 입주자 대표회의에서 의결 범위가 있으니까 그걸 가지고 한거니까요. 절차상의 문제는 없는 거죠."]

지역 시민단체는 경비원 전원 교체가 현실화되면, 해당 경비업체에 대한 보이콧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영상편집:안재욱
  • [제보] 경비 16명 하루아침에 길거리…“고용 승계 불가”
    • 입력 2021-02-26 21:42:37
    • 수정2021-02-26 22:11:13
    뉴스 9
[앵커]

경기도 안양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일하던 경비원 모두가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됐습니다.

경비용역업체가 바뀌면서 벌어진 일인데, 시민단체들은 경비원 집단 해고가 다른 곳으로 확산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생전 처음 피케팅에 나선 경비원들.

16명 전원이 2월 28일자로 아파트에서 쫓겨나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경비업체도 여러 번 바뀌었지만 이런 경운 처음입니다.

[김선봉/○○아파트 경비원 : "근무(기간) 중간에 해고시킬 수는 없으니까. 기회는 요때니까 전원 교체하겠다(고 들었습니다.) 19년 동안 집에 있는 시간보다 여기 근무한 시간이 더 많았는데…."]

특별한 분쟁이 있었던 것도 아니어서 주민들도 당황하는 분위깁니다.

주민 일부는 반대 서명을 하거나 응원의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아파트 주민 : "(주민 설명이) 전혀 없었어요. 오래 하신 분도 계시고 되게 열심히들 하세요. 사실 갑질이잖아요. 전체적으로 (주민) 8~90% 이상은 다 반대하는 입장이죠."]

아파트 경비업체가 바뀌면서 고용 승계를 하지 않아 벌어진 일인데, 전원 나가야 한단 사실도 불과 이틀 전에야 알게 됐습니다.

[신영배/안양군포의왕과천비정규센터 사무국장 : "(16명) 집단 교체라는 것은 전국적으로도 사례가 없는 일입니다. 방치한다면 다음에 이런 일이 벌어지는 것을 사회적으로 용납하는 일이 될 겁니다."]

아파트 측은 경비업체의 선택이라고 합니다.

[○○아파트 관리소 관계자/음성변조 : "어차피 선택권은 (경비)업체에 있지 않습니까? 입장을 특별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게 없는 거죠."]

경비업체는 새 경비원을 이미 뽑았기 때문에 고용승계를 할 수 없다고 합니다.

지자체도 뾰족한 수가 없다고 합니다.

[안양시청 관계자/음성변조 : "(주민) 전원 동의를 받는 것은 번거롭기 때문에 공동주택관리법상 입주자 대표회의에서 의결 범위가 있으니까 그걸 가지고 한거니까요. 절차상의 문제는 없는 거죠."]

지역 시민단체는 경비원 전원 교체가 현실화되면, 해당 경비업체에 대한 보이콧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영상편집:안재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