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각 장애 치어리더 배수현 씨
입력 2005.01.10 (22:00)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청각 장애 치어리더 배수현 씨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농구 코트에 활력을 불어넣는 치어리더들 중에서 청각장애를 딛고 댄싱 퀸으로 활약하는 치어리더가 있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환상적인 율동에 유난히 환한 미소가 인상적입니다.
프농구 SK의 치어리더 배수현 씨.
청각장애를 앓고 있는 그는 춤을 가장 잘 추는 댄싱퀸입니다.
⊙배수현(치어리더 드림팀): 언니들이 다 다독거려주거든요.
수현아, 이렇게 해.
편하게 해 주시니까...
⊙기자: 현재 배수현 씨의 장애 정도는 왼쪽 귀는 거의 들리지 않고 오른쪽 귀는 조금 들을 수 있는 정도.
초등학교 2학년 때 이상을 발견했지만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아직까지 전문적인 치료를 받지 못했습니다.
다행히 실제 공연 때는 확성기 소리가 커 큰 애로사항이 없습니다.
⊙박보연(치어리더 '드림팀' 팀장): 들리는 사람보다 더 두 배로 열심히 노력을 하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제가 여태까지 해 오면서 큰 실수를 한번도 한 적이 없어요.
⊙기자: 사람들에게 활기찬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하는 배수현 씨.
세계적인 안무가가 되겠다는 꿈을 키우며 코트를 화려하게 수놓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현철입니다.
  • 청각 장애 치어리더 배수현 씨
    • 입력 2005.01.10 (22:00)
    •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청각 장애 치어리더 배수현 씨
⊙앵커: 프로농구 코트에 활력을 불어넣는 치어리더들 중에서 청각장애를 딛고 댄싱 퀸으로 활약하는 치어리더가 있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환상적인 율동에 유난히 환한 미소가 인상적입니다.
프농구 SK의 치어리더 배수현 씨.
청각장애를 앓고 있는 그는 춤을 가장 잘 추는 댄싱퀸입니다.
⊙배수현(치어리더 드림팀): 언니들이 다 다독거려주거든요.
수현아, 이렇게 해.
편하게 해 주시니까...
⊙기자: 현재 배수현 씨의 장애 정도는 왼쪽 귀는 거의 들리지 않고 오른쪽 귀는 조금 들을 수 있는 정도.
초등학교 2학년 때 이상을 발견했지만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아직까지 전문적인 치료를 받지 못했습니다.
다행히 실제 공연 때는 확성기 소리가 커 큰 애로사항이 없습니다.
⊙박보연(치어리더 '드림팀' 팀장): 들리는 사람보다 더 두 배로 열심히 노력을 하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제가 여태까지 해 오면서 큰 실수를 한번도 한 적이 없어요.
⊙기자: 사람들에게 활기찬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하는 배수현 씨.
세계적인 안무가가 되겠다는 꿈을 키우며 코트를 화려하게 수놓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현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