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희태 부의장, 거액 세금 탈루
입력 2005.09.14 (22:11)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박희태 부의장, 거액 세금 탈루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 등 우리 사회 지도층의 재산문제를 검증해보고 있습니다.
오늘은 박희태 국회부의장입니다.
박 부의장은 지난 10여년동안 자신과 부인의 소유로 돼 있는 건물 3채의 임대소득, 수십억원을 감추고 막대한 세금을 내지 않은것이 이번에 KBS 취재로 드러났습니다.
탐사보도팀의 최경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대표적인 학원가로 유명한 강남구 대치동.

대로변에 위치한 3층짜리 학원이 터를 잡고 있는 이 땅의 주인은 박희태 국회 부의장입니다.

이 곳은 주변 부동산에서도 높은 임대가로 유명한 곳입니다.

<녹취>대치동 부동산 업소 : "엄청 비싸요. 평당 천 오백인가. 하여튼 백오십평이거든. 그거는 몇 억에 천 얼마 이렇게 나갈 겁니다."

이 건물의 임대계약서 입니다.

월세금액이 매달 천 육백만원으로 돼 있습니다.

KBS 취재진이 입수한 이 건물의 또 다른 임대계약서 입니다.

세무서 제출용으로 작성한 이른바 다운 계약서에는 월세가 3백만원으로 돼 있습니다.

무려 천 삼백만원의 차이가 납니다. 1년에 1억원 이상의 임대소득을 탈루한 것입니다. 박부의장도 탈세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인터뷰>박 희태 부의장 : "9월 초에 수정세무 신고 했다"

게다가 박 부의장은 재산신고 과정에서 연면적 170평의 이 건물은 아예 신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박희태 국회 부의장 : "내땅에 있지만 이 것은 제 건물이 아닙니다.이 가건물은 제 건물이 아니고.."

그러나 건축물 대장, 재산세 납부증명서, 임대차 계약서등 모든 서류에는 박 부의장이 소유주로 돼 있습니다.

박 희태 부의장이 부인과 함께 소유하고 있는 또 다른 건물입니다.

박 부의장측은 이 건물의 세입자에게도 이중 계약서를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세입자 : "우리는 써줬죠.그쪽에서 써달라고 해서"

박 부의장의 부인이 지난 89년부터 소유하고 있던 또 다른 건물!

지금은 철거작업이 끝났지만 이 건물에는 24개의 방을 가진 모텔과 식당 그리고 지하에는 이발업소가 있었습니다.

박 부의장측은 최근까지 이 곳의 모텔 임대료가 한달에 2백만원이라고 세무서에 신고해왔습니다.

12년전인 지난 93년 이 모텔의 월세 영수증입니다.

6백만원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12년동안 임대료가 전혀 오르지 않았다 하더라도 수억원의 임대소득을 탈루한 셈입니다.

박 부의장은 모텔의 임대소득은 제대로 신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박희태 국회 부의장 : "그 모텔에 대헤서는 정당히 신고했다"

박 희태 국회 부의장 부부는 강남의 건물 3채에서 이런 방식으로 해마다 2억원 안팎의 임대소득을 탈루해 왔습니다. 지난 10여년동안 탈루한 임대소득은 최소한 20여억원. 탈세 금액은 10억원 안팎일 것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최경영입니다.
  • 박희태 부의장, 거액 세금 탈루
    • 입력 2005.09.14 (22:11)
    •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박희태 부의장, 거액 세금 탈루
<앵커 멘트>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 등 우리 사회 지도층의 재산문제를 검증해보고 있습니다.
오늘은 박희태 국회부의장입니다.
박 부의장은 지난 10여년동안 자신과 부인의 소유로 돼 있는 건물 3채의 임대소득, 수십억원을 감추고 막대한 세금을 내지 않은것이 이번에 KBS 취재로 드러났습니다.
탐사보도팀의 최경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대표적인 학원가로 유명한 강남구 대치동.

대로변에 위치한 3층짜리 학원이 터를 잡고 있는 이 땅의 주인은 박희태 국회 부의장입니다.

이 곳은 주변 부동산에서도 높은 임대가로 유명한 곳입니다.

<녹취>대치동 부동산 업소 : "엄청 비싸요. 평당 천 오백인가. 하여튼 백오십평이거든. 그거는 몇 억에 천 얼마 이렇게 나갈 겁니다."

이 건물의 임대계약서 입니다.

월세금액이 매달 천 육백만원으로 돼 있습니다.

KBS 취재진이 입수한 이 건물의 또 다른 임대계약서 입니다.

세무서 제출용으로 작성한 이른바 다운 계약서에는 월세가 3백만원으로 돼 있습니다.

무려 천 삼백만원의 차이가 납니다. 1년에 1억원 이상의 임대소득을 탈루한 것입니다. 박부의장도 탈세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인터뷰>박 희태 부의장 : "9월 초에 수정세무 신고 했다"

게다가 박 부의장은 재산신고 과정에서 연면적 170평의 이 건물은 아예 신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박희태 국회 부의장 : "내땅에 있지만 이 것은 제 건물이 아닙니다.이 가건물은 제 건물이 아니고.."

그러나 건축물 대장, 재산세 납부증명서, 임대차 계약서등 모든 서류에는 박 부의장이 소유주로 돼 있습니다.

박 희태 부의장이 부인과 함께 소유하고 있는 또 다른 건물입니다.

박 부의장측은 이 건물의 세입자에게도 이중 계약서를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세입자 : "우리는 써줬죠.그쪽에서 써달라고 해서"

박 부의장의 부인이 지난 89년부터 소유하고 있던 또 다른 건물!

지금은 철거작업이 끝났지만 이 건물에는 24개의 방을 가진 모텔과 식당 그리고 지하에는 이발업소가 있었습니다.

박 부의장측은 최근까지 이 곳의 모텔 임대료가 한달에 2백만원이라고 세무서에 신고해왔습니다.

12년전인 지난 93년 이 모텔의 월세 영수증입니다.

6백만원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12년동안 임대료가 전혀 오르지 않았다 하더라도 수억원의 임대소득을 탈루한 셈입니다.

박 부의장은 모텔의 임대소득은 제대로 신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박희태 국회 부의장 : "그 모텔에 대헤서는 정당히 신고했다"

박 희태 국회 부의장 부부는 강남의 건물 3채에서 이런 방식으로 해마다 2억원 안팎의 임대소득을 탈루해 왔습니다. 지난 10여년동안 탈루한 임대소득은 최소한 20여억원. 탈세 금액은 10억원 안팎일 것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최경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