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난민 환영’ 차별금지법 촉구 집회·반대 집회 동시에 열려

입력 2018.10.20 (16:04)

수정 2018.10.20 (16:11)

서울 도심에서 난민을 환영하고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집회와 난민 반대 집회가 동시에 열렸습니다.

난민인권센터 등 공익 변호사 단체와 인권단체들은 오늘(20일) 서울 세종로공원에서 '2018 난민 환영 문화제'를 열고 '난민 환영 선언'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선언을 통해 "한국 시민 사회는 난민을 환영하며 연대하겠다"면서 "모든 사람은 존엄한 대우를 받아야 하고 '다름'은 혐오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압둘 와합 '헬프 시리아' 사무국장은 "대한민국도 식민지와 독재 기간 일부 국민이 난민이 돼 국제사회 도움을 받았다"면서 "한국이 먼저 경험한 아픔을 가진 시리아와 예멘 난민들이 이제 한국의 도움을 기다리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문화제가 끝난 뒤 참석자들은 시민단체인 차별금지법 제정연대와 함께 광화문에서 여의도 국회까지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평등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이들은 "동성애 찬반 검증이 인사 청문회 주요 안건이 됐고, 한국을 찾은 난민들은 가짜뉴스의 과녁이 됐다"면서 "평등이 권리라면 국회가 응답하라"고 포괄적인 차별금지법 발의와 제정을 촉구했습니다.

성별이나 인종, 출신 국가, 언어, 성 정체성 등을 이유로 차별할 경우 처벌하도록 하는 차별금지법은 두 차례 입법이 추진됐지만, 일부 종교단체 반발과 '반쪽 법안' 논란 속에 2008년과 2013년,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해 폐기됐습니다.

최영애 신임 국가인권위원장은 지난달 취임식에서 "포괄적인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오늘 광화문 열린시민마당 인근에서는 '난민대책 국민 행동'이 '차별금지법 반대 집회'를 열고 난민 인정과 관련법 제정에 반대하는 대규모 맞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정부가 제주 예멘인 가운데 75%에게 인도적 체류 허가를 내줘 잘못된 선례를 남겼다"면서 "국민이 싫다면 싫은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차별금지법 제정 움직임과 국가인권위원회를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