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9(제주) “학술용역 절차적 문제…일부 용역 ‘표절률 47%’”

입력 2020.09.07 (22:06)

수정 2020.09.07 (22:12)

시민단체가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의 과거 용역 수주 논란에 대해 제주도 감사위원회에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김상협 원장이 이사장으로 있던 사단법인 우리들의미래의 학술 용역이 학술용역심의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출자출연기관인 제주도테크노파크를 통해 진행됐다며 절차적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또 이 법인에서 수행한 1억 원 넘는 용역에서 표절률이 47%로 나타났고, 일부 보고서 역시 함량 미달이라며 감사위원회의 철저한 검증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제주-주요뉴스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