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 서울대공원 늑대 호송중 달아나

입력 2004.01.28 (21:00)

수정 2018.08.29 (15:00)

⊙앵커: 오늘 낮 서울대공원에서 광릉 국립수목원으로 이송되던 늑대 한 마리가 탈출해 아직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탈출 순간의 모습이 KBS 카메라에 생생히 잡혔습니다.
KBS뉴스 김대영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후 2시쯤 서울대공원의 늑대 2마리가 나무상자에 갇힌 채 트럭에 실렸습니다.
트럭이 출발한 지 몇 분 뒤 늑대 한 마리가 뒤편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늑대는 달리던 트럭에서 뛰어내렸고...
⊙인터뷰: 늑대 한 마리 도망쳤어요!!
뒤쪽이에요!
⊙기자: 잠시 주저하더니 산 속으로 달아납니다.
늑대가 달아난 청계산에는 눈 위로 발자국이 선명하게 찍혀 있습니다.
나무상자는 늑대 이빨에 물어뜯겨 커다란 구멍이 났습니다.
⊙동물구조협회 직원: 그냥 물어뜯은 거예요.
상상하지 못할 정도로 아주 강인한 괴력을 가지고 물어뜯은 거죠.
⊙기자: 탈출 직후 서울대공원 직원과 경찰 등 80여 명이 마취총을 동원해 생포작전에 나섰습니다.
⊙서울대공원 직원: 위치파악이 되고 있습니다.
뒤에서 몰고 있으니까 저희들이 지키고 있습니다.
⊙기자: 늑대는 탈출 후 4시간 동안 대공원 안에서 주민과 추격대에 네 차례 목격됐습니다.
⊙주민: 산등성이를 내려오면서 이쪽으로 이렇게 어슬렁거리고 오더라고요.
⊙기자: 늑대를 쫓던 대공원측은 날이 어두워짐에 따라 밤 사이 늑대가 대공원 안을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일단 수색을 중단했습니다.
탈출한 늑대는 7년된 수놈으로 서울대공원에서 국립수목원 동물원으로 이송되는 과정을 취재하던 KBS 2TV 생방송 세상의 아침 제작팀에 탈출 순간이 생생하게 포착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