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시, ‘짝퉁’ 명품 가방 등 판매업자 58명 적발

입력 2022.07.07 (06:00)

인터넷 오픈마켓과 서울 동대문과 남대문 일대에서 일명 '짝퉁' 명품 가방과 골프용품 등을 판매한 업자 58명이 적발됐습니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올 상반기 상표법 위반 혐의로 58명을 형사입건하고, 이 가운데 수사가 끝난 49명은 검찰에 송치하고 나머지 9명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위조상품은 명품 의류와 가방, 골프용품 등 2,505점으로, 정품 추정가로 환산하면 17억 5천여만 원에 이른다고 민사단은 설명했습니다.

특히 최근 명품을 선호하는 'MZ세대'의 소비가 늘면서 위조상품의 종류가 명품의류와 가방에서 골프용품과 액세서리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위조상품을 유통·판매·보관하는 경우 상표법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게 됩니다.

시는 시장가보다 싼 가격에 판매되는 경우 일단 위조상품 여부를 따져 신중하게 구매하고, 위조상품 판매업자를 발견할 경우 서울시 누리집 등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