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우주관측 위성, 21~24일 지구로 추락
입력 2011.10.20 (07:03) 수정 2011.10.20 (16: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명을 다한 독일의 우주관측위성이 지금 지구로 추락하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지상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는데, 확률은 낮지만 한반도도 추락 가능지역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은정 과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90년 독일이 발사한 우주관측망원경, 뢴트겐 위성입니다.

지구 상공 580km를 돌던 이 위성은 지난 6월 375km, 지난달엔 270km 대로 진입했습니다.

앞으로 대기권을 통과한 후 21일에서 24일 사이에 지구로 추락할 것으로 보입니다.

추락 가능한 곳은 남위 53도에서 북위 53도까지 한반도를 포함한 아시아, 유럽, 북미 지역 등입니다.

지난달 추락한 미국 위성에 비해 파편이 두 세배 이상 커서 더욱 위험합니다.

<인터뷰>박장현(천문연구원 우주감시사업센터장) : "소형 경차 크기가 KTX 속도로 지상으로 충돌한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지상에서 사람이 맞을 확률은 2천분의 1, 우리나라에서 위성 파편에 맞을 확률은 백만분의 1로 비교적 낮습니다.

하지만 위성의 제어시스템이 망가진 상태기 때문에 어디에 떨어질지 모르는 불안한 상태입니다.

현재 지구 주변을 돌고 있는 위성은 약 6600개로, 앞으로 추락할 위성은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뢴트겐 위성의 추락 상황을 인터넷과 트위터를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은정입니다.
  • 독일 우주관측 위성, 21~24일 지구로 추락
    • 입력 2011-10-20 07:03:25
    • 수정2011-10-20 16:52: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수명을 다한 독일의 우주관측위성이 지금 지구로 추락하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지상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는데, 확률은 낮지만 한반도도 추락 가능지역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은정 과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90년 독일이 발사한 우주관측망원경, 뢴트겐 위성입니다.

지구 상공 580km를 돌던 이 위성은 지난 6월 375km, 지난달엔 270km 대로 진입했습니다.

앞으로 대기권을 통과한 후 21일에서 24일 사이에 지구로 추락할 것으로 보입니다.

추락 가능한 곳은 남위 53도에서 북위 53도까지 한반도를 포함한 아시아, 유럽, 북미 지역 등입니다.

지난달 추락한 미국 위성에 비해 파편이 두 세배 이상 커서 더욱 위험합니다.

<인터뷰>박장현(천문연구원 우주감시사업센터장) : "소형 경차 크기가 KTX 속도로 지상으로 충돌한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지상에서 사람이 맞을 확률은 2천분의 1, 우리나라에서 위성 파편에 맞을 확률은 백만분의 1로 비교적 낮습니다.

하지만 위성의 제어시스템이 망가진 상태기 때문에 어디에 떨어질지 모르는 불안한 상태입니다.

현재 지구 주변을 돌고 있는 위성은 약 6600개로, 앞으로 추락할 위성은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뢴트겐 위성의 추락 상황을 인터넷과 트위터를 통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은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