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조경제박람회 개막…“신기술 체험해요”
입력 2015.11.27 (12:43) 수정 2015.11.27 (14:4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올해 모두 문을 열고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창업을 돕고 있습니다.

이 성과를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창조 경제 박람회'가 26일 개막했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상의 물속 공간에 나타난 펭귄이 실제처럼 생생합니다.

증강 현실 기술을 활용해 물고기와 놀 수 있는 가상 체험입니다.

눈동자 움직임만으로 컴퓨터에 글자를 입력합니다.

내장된 카메라로 눈동자가 머무는 자판 위치를 인식해 글씨로 바꾸는 기술입니다.

100대의 카메라로 사진을 찍은 뒤 3D 프린터로 인쇄하자 실물과 똑같은 인형이 만들어집니다.

최근 실제 도로에서 처음으로 주행에 성공한 무인 자동차도 직접 타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민원영(경기도 성남시) : "체험 행사가 많아서 직접 체험해 보니 더 빨리 느낄 수 있어서 좋았어요."

올해 박람회에는 전국의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아이디어를 상품화한 신생 업체들이 많이 참여했습니다.

페이스북과 구글 등 외국 기업들도 첨단 기술과 결합한 아이디어 제품을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인터뷰> 김승환(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 : "창의적 아이디어가 성장하는 그 단계 별로 모든 것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창조 경제 생태계를 여러분이 오시면 볼 수 있으시고요."

'내일을 창조하라'라는 주제로 올해 3번째를 맞는 창조경제박람회는 오는 29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창조경제박람회 개막…“신기술 체험해요”
    • 입력 2015-11-27 13:00:13
    • 수정2015-11-27 14:40:47
    뉴스 12
<앵커 멘트>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올해 모두 문을 열고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창업을 돕고 있습니다.

이 성과를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창조 경제 박람회'가 26일 개막했습니다.

보도에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상의 물속 공간에 나타난 펭귄이 실제처럼 생생합니다.

증강 현실 기술을 활용해 물고기와 놀 수 있는 가상 체험입니다.

눈동자 움직임만으로 컴퓨터에 글자를 입력합니다.

내장된 카메라로 눈동자가 머무는 자판 위치를 인식해 글씨로 바꾸는 기술입니다.

100대의 카메라로 사진을 찍은 뒤 3D 프린터로 인쇄하자 실물과 똑같은 인형이 만들어집니다.

최근 실제 도로에서 처음으로 주행에 성공한 무인 자동차도 직접 타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민원영(경기도 성남시) : "체험 행사가 많아서 직접 체험해 보니 더 빨리 느낄 수 있어서 좋았어요."

올해 박람회에는 전국의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아이디어를 상품화한 신생 업체들이 많이 참여했습니다.

페이스북과 구글 등 외국 기업들도 첨단 기술과 결합한 아이디어 제품을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인터뷰> 김승환(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 : "창의적 아이디어가 성장하는 그 단계 별로 모든 것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창조 경제 생태계를 여러분이 오시면 볼 수 있으시고요."

'내일을 창조하라'라는 주제로 올해 3번째를 맞는 창조경제박람회는 오는 29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