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율 5.8%…4년여 만에 최저
입력 2019.02.22 (12:00) 수정 2019.02.22 (13:09) 경제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율 5.8%…4년여 만에 최저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세가 약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22일) '2018년도 4분기 가계신용(잠정)'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천 534조 6천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5.8%(20조 7천억 원) 늘어났습니다.

이는 2014년 2분기 증가율 5.7% 이후 최저 수준입니다.

전분기 증가율 21조 5천억 원, 전년동기 증가율 31조 6천억 원에 비해서도 감소한 수치입니다.

항목별로 보면, 가계대출은 17조 3천억 원, 판매신용은 3조 5천억 원 늘었습니다.

가계대출 증가 규모 역시 전분기(18조 원)와 전년동기(28조 8천억 원)보다 모두 줄어들었습니다.
  •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율 5.8%…4년여 만에 최저
    • 입력 2019.02.22 (12:00)
    • 수정 2019.02.22 (13:09)
    경제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율 5.8%…4년여 만에 최저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세가 약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22일) '2018년도 4분기 가계신용(잠정)'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천 534조 6천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5.8%(20조 7천억 원) 늘어났습니다.

이는 2014년 2분기 증가율 5.7% 이후 최저 수준입니다.

전분기 증가율 21조 5천억 원, 전년동기 증가율 31조 6천억 원에 비해서도 감소한 수치입니다.

항목별로 보면, 가계대출은 17조 3천억 원, 판매신용은 3조 5천억 원 늘었습니다.

가계대출 증가 규모 역시 전분기(18조 원)와 전년동기(28조 8천억 원)보다 모두 줄어들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