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율 5.8%…4년여 만에 최저
입력 2019.02.22 (12:00) 수정 2019.02.22 (13:09) 경제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율 5.8%…4년여 만에 최저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세가 약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22일) '2018년도 4분기 가계신용(잠정)'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천 534조 6천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5.8%(20조 7천억 원) 늘어났습니다.

이는 2014년 2분기 증가율 5.7% 이후 최저 수준입니다.

전분기 증가율 21조 5천억 원, 전년동기 증가율 31조 6천억 원에 비해서도 감소한 수치입니다.

항목별로 보면, 가계대출은 17조 3천억 원, 판매신용은 3조 5천억 원 늘었습니다.

가계대출 증가 규모 역시 전분기(18조 원)와 전년동기(28조 8천억 원)보다 모두 줄어들었습니다.
  •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율 5.8%…4년여 만에 최저
    • 입력 2019.02.22 (12:00)
    • 수정 2019.02.22 (13:09)
    경제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율 5.8%…4년여 만에 최저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증가세가 약 4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22일) '2018년도 4분기 가계신용(잠정)'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천 534조 6천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5.8%(20조 7천억 원) 늘어났습니다.

이는 2014년 2분기 증가율 5.7% 이후 최저 수준입니다.

전분기 증가율 21조 5천억 원, 전년동기 증가율 31조 6천억 원에 비해서도 감소한 수치입니다.

항목별로 보면, 가계대출은 17조 3천억 원, 판매신용은 3조 5천억 원 늘었습니다.

가계대출 증가 규모 역시 전분기(18조 원)와 전년동기(28조 8천억 원)보다 모두 줄어들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