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열차 이용 징후…단둥 호텔 숙박 통제 동향 포착
입력 2019.02.22 (12:04) 수정 2019.02.22 (18:27)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김정은, 열차 이용 징후…단둥 호텔 숙박 통제 동향 포착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는 베트남에 가기 위해 전용 열차를 이용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북·중 접경인 중국 단둥을 통제하는 동향이 포착됐습니다.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평양에서 넘어올 수 있다는 징후로 볼 수 있지만 김 위원장이 열차에 탈지는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입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중 접경 단둥 지역의 중롄호텔의 예약이 갑자기 통제됐습니다.

어제까지도 손님을 받았지만, 신규 예약은 물론 기존 투숙객들에게조차 방을 비우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단둥 중롄호텔 관계자 : "(오늘 저녁부터 25일까지 강변 쪽 방 예약이 가능한가요?) 방이 없습니다. (어제는 예약 가능하다고 했는데요?) 저녁에 통보를 받았습니다."]

호텔 객실에서 북한 열차가 지나가는 모습이 보이는 이 호텔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중국으로 들어올 때면 투숙과 예약을 받지 않습니다.

평양에서 북·미 2차 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까지 이어지는 철로는 4천㎞가 넘습니다.

김 위원장 전용 열차가 평소 운행하는 시속 60, 70km로 간다면 3일 정도 걸리기 때문에 늦어도 23일에는 국경을 통과해야 합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열차로 이동하는 사흘간 전 세계의 관심을 집중 시킬 수 있고, 이동 시 들르는 지역에 따라 북한의 대외 개방 의지를 드러낼 수 있다는 점 등이 열차 이용의 장점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춘절의 철도 이용객이 아직도 계속되고 있어 선로 통제에 부담이 크다는 점, 과거에도 단둥 호텔 예약이 통제됐다가 다시 해제된 경우가 있는 점 등은 변수로 꼽힙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직항 항공편으로 바로 하노이로 가거나 일부 구간만 전용 열차를 이용하고 나머지는 항공편을 이용하는 등 모든 시나리오가 여전히 가능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김정은, 열차 이용 징후…단둥 호텔 숙박 통제 동향 포착
    • 입력 2019.02.22 (12:04)
    • 수정 2019.02.22 (18:27)
    뉴스 12
김정은, 열차 이용 징후…단둥 호텔 숙박 통제 동향 포착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는 베트남에 가기 위해 전용 열차를 이용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북·중 접경인 중국 단둥을 통제하는 동향이 포착됐습니다.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평양에서 넘어올 수 있다는 징후로 볼 수 있지만 김 위원장이 열차에 탈지는 여전히 불확실한 상황입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북·중 접경 단둥 지역의 중롄호텔의 예약이 갑자기 통제됐습니다.

어제까지도 손님을 받았지만, 신규 예약은 물론 기존 투숙객들에게조차 방을 비우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단둥 중롄호텔 관계자 : "(오늘 저녁부터 25일까지 강변 쪽 방 예약이 가능한가요?) 방이 없습니다. (어제는 예약 가능하다고 했는데요?) 저녁에 통보를 받았습니다."]

호텔 객실에서 북한 열차가 지나가는 모습이 보이는 이 호텔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중국으로 들어올 때면 투숙과 예약을 받지 않습니다.

평양에서 북·미 2차 정상회담이 열리는 베트남 하노이까지 이어지는 철로는 4천㎞가 넘습니다.

김 위원장 전용 열차가 평소 운행하는 시속 60, 70km로 간다면 3일 정도 걸리기 때문에 늦어도 23일에는 국경을 통과해야 합니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열차로 이동하는 사흘간 전 세계의 관심을 집중 시킬 수 있고, 이동 시 들르는 지역에 따라 북한의 대외 개방 의지를 드러낼 수 있다는 점 등이 열차 이용의 장점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춘절의 철도 이용객이 아직도 계속되고 있어 선로 통제에 부담이 크다는 점, 과거에도 단둥 호텔 예약이 통제됐다가 다시 해제된 경우가 있는 점 등은 변수로 꼽힙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직항 항공편으로 바로 하노이로 가거나 일부 구간만 전용 열차를 이용하고 나머지는 항공편을 이용하는 등 모든 시나리오가 여전히 가능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