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이 총리, ‘문 대통령 친서’ 들고 오늘 방일…한일 막판 물밑 조율
입력 2019.10.22 (06:01) 수정 2019.10.22 (07: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이 총리, ‘문 대통령 친서’ 들고 오늘 방일…한일 막판 물밑 조율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낙연 총리가 오늘부터 2박 3일간 일본을 방문합니다.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고 아베 총리와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인데요.

특히 이 총리 방일 직전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비공개로 일본을 방문하고 온 사실이 알려져 꽉 막힌 한일 관계를 풀 계기가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일 갈등 속에 이낙연 총리가 오늘(22일) 오후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우리 정부 대표로 참석합니다.

24일엔 아베 총리와의 면담도 에정돼 있습니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1년여 만에 열리는 한일 최고위급 대화지만, 면담 시간은 20분이 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관심은 이 총리가 아베 총리에게 전달할 문 대통령의 친서입니다.

문 대통령은 친서를 통해 정상 간 대화로 한일 관계를 풀자는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를 풀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다면서 친서에도 진솔한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이 총리 방일을 앞두고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일본을 비공개로 방문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놓고 한일 간 막판 물밑 조율을 시도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이 총리의 방일 결과가 한일 정상회담으로 이어질지 여부에 대해선 정부는 신중한 입장입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어제, 외통위 국감 : "일본 측의 전향적인 태도, 그리고 (회담의) 성과가 담보가 돼야 된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래서 성과를 만들어내기까지는 아직 좀 갈 길이 멀다 이렇게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청와대는 우리 정부가 다음달 한일 정상회담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면담 결과를 봐야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이 총리, ‘문 대통령 친서’ 들고 오늘 방일…한일 막판 물밑 조율
    • 입력 2019.10.22 (06:01)
    • 수정 2019.10.22 (07:15)
    뉴스광장 1부
이 총리, ‘문 대통령 친서’ 들고 오늘 방일…한일 막판 물밑 조율
[앵커]

이낙연 총리가 오늘부터 2박 3일간 일본을 방문합니다.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고 아베 총리와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인데요.

특히 이 총리 방일 직전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비공개로 일본을 방문하고 온 사실이 알려져 꽉 막힌 한일 관계를 풀 계기가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일 갈등 속에 이낙연 총리가 오늘(22일) 오후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우리 정부 대표로 참석합니다.

24일엔 아베 총리와의 면담도 에정돼 있습니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1년여 만에 열리는 한일 최고위급 대화지만, 면담 시간은 20분이 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관심은 이 총리가 아베 총리에게 전달할 문 대통령의 친서입니다.

문 대통령은 친서를 통해 정상 간 대화로 한일 관계를 풀자는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를 풀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다면서 친서에도 진솔한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이 총리 방일을 앞두고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일본을 비공개로 방문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놓고 한일 간 막판 물밑 조율을 시도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이 총리의 방일 결과가 한일 정상회담으로 이어질지 여부에 대해선 정부는 신중한 입장입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어제, 외통위 국감 : "일본 측의 전향적인 태도, 그리고 (회담의) 성과가 담보가 돼야 된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그래서 성과를 만들어내기까지는 아직 좀 갈 길이 멀다 이렇게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청와대는 우리 정부가 다음달 한일 정상회담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면담 결과를 봐야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