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세먼지 4단계 대응…심해지면 국가재난사태 선포
입력 2019.10.22 (06:35) 수정 2019.10.22 (06:4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미세먼지 4단계 대응…심해지면 국가재난사태 선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수도권에 내려졌던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는 예상보다 일찍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다시 찾아온 불청객에 더 신경을 쓸 수밖에 없는데요, 앞으로는 미세먼지 정도에 따라 4단계의 위기경보가 발령됩니다.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가을 첫 예비저감조치가 내려진 날. 광역 자치단체별로 배출가스 특별단속이 시작됐습니다

허용 기준을 초과한 차량은 보름 안에 정비를 마쳐야 합니다.

[서울시 단속반원 : "매연 농도가 굉장히 높은 거거든요. 가까운 공업소에 가셔서 저감장치를 하셔야 하는 거예요."]

앞으로 미세먼지가 더 심해지면 더 강력한 대책이 시행됩니다.

정부가 새로 마련한 '미세먼지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을 가동합니다.

초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관심, 주의, 경계, 심각의 4단계로 분류하는데, 차량 통제와 공사장 운영시간 제한 등을 확대합니다.

특히 심각 단계에서는 민간 차량도 강제 2부제 대상입니다.

학교와 어린이집 휴업도 검토합니다.

미세먼지 정도에 따라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할 수도 있습니다.

정부는 이 같은 대책을 통해 올해 미세먼지를 20% 줄일 계획입니다.

하지만 중국이나 북한 등 국외 유입 미세먼지에 대한 대응 방안은 빠져있습니다.

[유승광/환경부 대기환경정책과장 : "이번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제안한 부분들이 4개월짜리 제안인 거거든요. 4개월로 해서 중국 대책을 논하기는 무리가 있으니까 이번에는 국내 대책 중심 으로 제안해 주신 거고…."]

다음 달 열리는 한·중·일 환경회의에서 국가 간 미세먼지 이동 경로가 보고될 예정이지만, 해외 요인을 줄이는 대책이 나오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미세먼지 4단계 대응…심해지면 국가재난사태 선포
    • 입력 2019.10.22 (06:35)
    • 수정 2019.10.22 (06:43)
    뉴스광장 1부
미세먼지 4단계 대응…심해지면 국가재난사태 선포
[앵커]

어제 수도권에 내려졌던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는 예상보다 일찍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다시 찾아온 불청객에 더 신경을 쓸 수밖에 없는데요, 앞으로는 미세먼지 정도에 따라 4단계의 위기경보가 발령됩니다.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가을 첫 예비저감조치가 내려진 날. 광역 자치단체별로 배출가스 특별단속이 시작됐습니다

허용 기준을 초과한 차량은 보름 안에 정비를 마쳐야 합니다.

[서울시 단속반원 : "매연 농도가 굉장히 높은 거거든요. 가까운 공업소에 가셔서 저감장치를 하셔야 하는 거예요."]

앞으로 미세먼지가 더 심해지면 더 강력한 대책이 시행됩니다.

정부가 새로 마련한 '미세먼지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을 가동합니다.

초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관심, 주의, 경계, 심각의 4단계로 분류하는데, 차량 통제와 공사장 운영시간 제한 등을 확대합니다.

특히 심각 단계에서는 민간 차량도 강제 2부제 대상입니다.

학교와 어린이집 휴업도 검토합니다.

미세먼지 정도에 따라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할 수도 있습니다.

정부는 이 같은 대책을 통해 올해 미세먼지를 20% 줄일 계획입니다.

하지만 중국이나 북한 등 국외 유입 미세먼지에 대한 대응 방안은 빠져있습니다.

[유승광/환경부 대기환경정책과장 : "이번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제안한 부분들이 4개월짜리 제안인 거거든요. 4개월로 해서 중국 대책을 논하기는 무리가 있으니까 이번에는 국내 대책 중심 으로 제안해 주신 거고…."]

다음 달 열리는 한·중·일 환경회의에서 국가 간 미세먼지 이동 경로가 보고될 예정이지만, 해외 요인을 줄이는 대책이 나오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