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지구촌] 사용자와 감정 교감하는 ‘인공피부’ 케이스 등장
입력 2019.10.22 (06:51) 수정 2019.10.22 (06: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클릭@지구촌] 사용자와 감정 교감하는 ‘인공피부’ 케이스 등장
동영상영역 끝
꼬집으면 아파하고 간지럼을 느끼는 등, 이용자의 신체접촉에 반응하는 인공 피부 휴대전화 케이스가 공개됐습니다.

사실적으로 구현된 이 인공 피부층은 프랑스의 한 공학 연구 기관이 신축성 있는 구리선과 실리콘 등을 활용해 개발했는데요.

여기에 압력을 가하면 구리선의 정전기량이 변화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전자기기에 부착한 뒤 인공 피부 케이스를 꼬집으면 이용자가 짜증이 난 것으로 해석하고요.

케이스를 간지럽힐 경우엔 즐거운 기분으로 인지해서 그에 맞는 단어 등이 화면에 나타나게 된다고 합니다.

연구진은 일상에서 매일 사용하는 기계와 인간 사이의 상호작용 및 감정 교감을 위한 출발점으로 이 인공 피부 케이스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클릭 지구촌>이었습니다.
  • [클릭@지구촌] 사용자와 감정 교감하는 ‘인공피부’ 케이스 등장
    • 입력 2019.10.22 (06:51)
    • 수정 2019.10.22 (06:59)
    뉴스광장 1부
[클릭@지구촌] 사용자와 감정 교감하는 ‘인공피부’ 케이스 등장
꼬집으면 아파하고 간지럼을 느끼는 등, 이용자의 신체접촉에 반응하는 인공 피부 휴대전화 케이스가 공개됐습니다.

사실적으로 구현된 이 인공 피부층은 프랑스의 한 공학 연구 기관이 신축성 있는 구리선과 실리콘 등을 활용해 개발했는데요.

여기에 압력을 가하면 구리선의 정전기량이 변화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전자기기에 부착한 뒤 인공 피부 케이스를 꼬집으면 이용자가 짜증이 난 것으로 해석하고요.

케이스를 간지럽힐 경우엔 즐거운 기분으로 인지해서 그에 맞는 단어 등이 화면에 나타나게 된다고 합니다.

연구진은 일상에서 매일 사용하는 기계와 인간 사이의 상호작용 및 감정 교감을 위한 출발점으로 이 인공 피부 케이스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클릭 지구촌>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