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현병·치매 앓고있는 의사 진료 중…자격 취소는 한 건에 그쳐
입력 2019.11.15 (11:47) 수정 2019.11.15 (11:54) 사회
조현병·치매 앓고있는 의사 진료 중…자격 취소는 한 건에 그쳐
조현병 등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의사가 환자를 진료하는 행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를 통해 받은 자료를 보면, 조현병 등 증상으로 진료를 받은 의사가 올 상반기에만 4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16년에는 53명, 2017년 47명, 지난해 49명 등 최근 3년여 간 모두 189명이 정신질환 병력을 지니고 진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연령별로는 50세 미만 의사가 114명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했습니다.

치매를 주 상병으로 진료받은 의사도 올 상반기 43명을 포함해 같은 기간(2016년~올 상반기) 205명으로 파악됐습니다.

해당 의사들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청구한 진료 명세서는 약 156만 건으로, 이에 따른 진료비로 약 1천억 원이 지급됐습니다.

의료법 상 '정신질환'은 의료인의 자격을 제한하는 결격 사유에 해당합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최근 5년(2014년~2019년 상반기) 동안 정신질환으로 의료인 자격이 취소된 사례는 단 한 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인 의원은“진료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의료인의 신체적·정신적 질환 여부에 대한 체계적 검증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 조현병·치매 앓고있는 의사 진료 중…자격 취소는 한 건에 그쳐
    • 입력 2019.11.15 (11:47)
    • 수정 2019.11.15 (11:54)
    사회
조현병·치매 앓고있는 의사 진료 중…자격 취소는 한 건에 그쳐
조현병 등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의사가 환자를 진료하는 행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를 통해 받은 자료를 보면, 조현병 등 증상으로 진료를 받은 의사가 올 상반기에만 4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2016년에는 53명, 2017년 47명, 지난해 49명 등 최근 3년여 간 모두 189명이 정신질환 병력을 지니고 진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연령별로는 50세 미만 의사가 114명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했습니다.

치매를 주 상병으로 진료받은 의사도 올 상반기 43명을 포함해 같은 기간(2016년~올 상반기) 205명으로 파악됐습니다.

해당 의사들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청구한 진료 명세서는 약 156만 건으로, 이에 따른 진료비로 약 1천억 원이 지급됐습니다.

의료법 상 '정신질환'은 의료인의 자격을 제한하는 결격 사유에 해당합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최근 5년(2014년~2019년 상반기) 동안 정신질환으로 의료인 자격이 취소된 사례는 단 한 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인 의원은“진료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의료인의 신체적·정신적 질환 여부에 대한 체계적 검증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