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정기관’ 위법 여부 수사…무허가 숙박시설 대책 시급
입력 2020.01.28 (19:13) 수정 2020.01.28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행정기관’ 위법 여부 수사…무허가 숙박시설 대책 시급
동영상영역 끝
[앵커]

9명의 사상자가 난 동해시 펜션 가스폭발과 관련해, 경찰이 행정기관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숙박시설에 대한 적절한 점검이나 조치가 이뤄졌는지 등 위법사항이 있는지 보겠다는 건데요.

무엇보다 지금도 여기저기 난립하는 불법 숙박시설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가족 6명 등 9명의 사상자를 낸 가스폭발사고.

경찰은 가스 배관 끝부분이 안전장치 없이 그대로 노출된 점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김연규/폴리텍대학 강릉캠퍼스 교수 : "밸브가 밀려서 바깥으로 LPG가 나올 가능성이 있고요. (마감도 하지 않은) 이 상태에서는 굉장히 위험한 현상이 나타날 수 있는."]

경찰은 펜션 건물주가 인덕션을 설치하면서 가스 배관을 직접 철거한 것으로 보고, 사고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과 국과수 등은 가스가 어떤 상황에서 폭발한 건지 규명하기 위해, 여러 가능성을 실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폭발 원인 조사와 별개로, 행정기관의 위법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동해시가 지난해 말 소방당국으로부터 펜션의 불법 사실을 통보받고 적절한 조치를 했는지, 불법시설 점검이나 단속 과정에서 위법행위가 있었는지 중점 조사할 계획입니다.

[동해시 OO숙박시설 관계자/음성변조 : "정상적으로 영업하니까 그런가 보다 했지. 저런 식으로 한들 어떻게 알아. (미신고 시설) 저런 건 뭐 (안전시설이) 아무것도 없으니까."]

하지만 무엇보다 동해안 곳곳의 불법 숙박시설이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채 여전히 성행한다는 게 문제입니다.

사고 이후 자치단체마다 무허가나 미신고 시설에 대한 중점 점검에 나설 계획이지만, 뒷북 행정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행정기관’ 위법 여부 수사…무허가 숙박시설 대책 시급
    • 입력 2020.01.28 (19:13)
    • 수정 2020.01.28 (19:45)
    뉴스 7
‘행정기관’ 위법 여부 수사…무허가 숙박시설 대책 시급
[앵커]

9명의 사상자가 난 동해시 펜션 가스폭발과 관련해, 경찰이 행정기관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숙박시설에 대한 적절한 점검이나 조치가 이뤄졌는지 등 위법사항이 있는지 보겠다는 건데요.

무엇보다 지금도 여기저기 난립하는 불법 숙박시설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일가족 6명 등 9명의 사상자를 낸 가스폭발사고.

경찰은 가스 배관 끝부분이 안전장치 없이 그대로 노출된 점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김연규/폴리텍대학 강릉캠퍼스 교수 : "밸브가 밀려서 바깥으로 LPG가 나올 가능성이 있고요. (마감도 하지 않은) 이 상태에서는 굉장히 위험한 현상이 나타날 수 있는."]

경찰은 펜션 건물주가 인덕션을 설치하면서 가스 배관을 직접 철거한 것으로 보고, 사고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과 국과수 등은 가스가 어떤 상황에서 폭발한 건지 규명하기 위해, 여러 가능성을 실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폭발 원인 조사와 별개로, 행정기관의 위법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동해시가 지난해 말 소방당국으로부터 펜션의 불법 사실을 통보받고 적절한 조치를 했는지, 불법시설 점검이나 단속 과정에서 위법행위가 있었는지 중점 조사할 계획입니다.

[동해시 OO숙박시설 관계자/음성변조 : "정상적으로 영업하니까 그런가 보다 했지. 저런 식으로 한들 어떻게 알아. (미신고 시설) 저런 건 뭐 (안전시설이) 아무것도 없으니까."]

하지만 무엇보다 동해안 곳곳의 불법 숙박시설이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채 여전히 성행한다는 게 문제입니다.

사고 이후 자치단체마다 무허가나 미신고 시설에 대한 중점 점검에 나설 계획이지만, 뒷북 행정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