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3 특별법’ 개정 안됐는데…심재철 “여당 책임” 이인영 “거짓말”
입력 2020.04.03 (18:10) 취재K
‘4·3 특별법’ 개정 안됐는데…심재철 “여당 책임” 이인영 “거짓말”
심재철 "4·3특별법 개정 지연, 정부여당 책임"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4·3은 역사의 아픈 기억"이라며 4·3 특별법이 20대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하고 있는 건 정부여당에 큰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오늘(3일)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희들은 법안을 개정해 역사의 아픔들이 치유돼야 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할 것인지 정부에서 의지를 갖고 덤벼야 하는데 정부 내에서도 의견이 맞지 않고 서로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법안 처리 지연이) 우리 당 때문이라는 것은 핑계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20대 국회 임기 내 법안 통과 가능성에 대해 심 원내대표는 "선거가 코앞인데 그 이후를 생각할 겨를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인영 "20대 국회서 특별법 개정…응하지 않으면 거짓말"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0대 국회 중에 제주 4·3 특별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며, 4.15 총선이 끝난 뒤 특별법을 개정하자고 미래통합당에 제안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3일) 제주시갑 송재호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동 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은 4·3 특별법 개정과 관련해 추호도 망설임 없이 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총선이 끝나면 4월말·5월초 국회를 소집해서 20대 국회가 그 임기를 다하기 전에 4·3 특별법 개정을 함께 하자는 제안을 드린다"며, "그 제안에 통합당이 응하지 않으면 오늘 심재철 원내대표께서 하신 말씀은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통합당은 총선이 끝나는 대로 4월 말·5월 초 임시국회를 소집하고 그 시간에 4·3 특별법을 개정하는 데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강창일 "통합당 자꾸 헛소리" 정경희 "왜곡 선동"

한편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의 비례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7순위에 공천된 정경희 후보가 저서 등을 통해 4·3을 '좌익 폭동'과 '공산주의세력의 무장반란'이라고 규정한 데 대한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제주 선대위원장인 강창일 의원은 "저는 그 사람들 반은 이상한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데, 통합당이 정책토론회를 할 때 후보들이 자꾸 헛소리를 하고 있어서 매우 가슴이 아프다. 토론회를 하다가 사실왜곡, 명예훼손에 걸릴 수 있다는 것을 이 자리에서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습니다.

강 의원은 "행정안전위원회 통합당 이채익 간사가 법안소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데 소위에서 법안을 상정하라고 하면 슬슬 피하곤 한다. 제가 호소도 하고 욕도 하지만 듣지도 않는다"며 "심 원내대표는 하겠다고 말로만 하지 말라. 국회의원들이 자꾸 거짓말을 하니까 제가 화가 나서 불출마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연구소 등 5개 단체는 어제(2일) 공동 성명서를 통해 정 후보가 저서 등을 통해 4·3을 '좌익 폭동'과 '공산주의세력의 무장반란'이라 주장하면서 왜곡하는 등 4·3을 헐뜯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 4·3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는 제주도민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할 사람이 어디 있겠냐"며 "사건을 일으킨 사람들이 소수의 좌익이었다는 사실을 학술적으로 서술한 것을 두고 일부 언론과 정치인들이 나서 왜곡·선동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정 후보는 그러면서 "4·3사건 당시 좌우의 극심한 대립이 있었다. 지금의 대한민국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행정안전부가 미래한국당의 4·3 추념식 참석을 거부한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 ‘4·3 특별법’ 개정 안됐는데…심재철 “여당 책임” 이인영 “거짓말”
    • 입력 2020.04.03 (18:10)
    취재K
‘4·3 특별법’ 개정 안됐는데…심재철 “여당 책임” 이인영 “거짓말”
심재철 "4·3특별법 개정 지연, 정부여당 책임"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4·3은 역사의 아픈 기억"이라며 4·3 특별법이 20대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하고 있는 건 정부여당에 큰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오늘(3일)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저희들은 법안을 개정해 역사의 아픔들이 치유돼야 한다는 것이 기본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할 것인지 정부에서 의지를 갖고 덤벼야 하는데 정부 내에서도 의견이 맞지 않고 서로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법안 처리 지연이) 우리 당 때문이라는 것은 핑계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20대 국회 임기 내 법안 통과 가능성에 대해 심 원내대표는 "선거가 코앞인데 그 이후를 생각할 겨를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인영 "20대 국회서 특별법 개정…응하지 않으면 거짓말"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0대 국회 중에 제주 4·3 특별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며, 4.15 총선이 끝난 뒤 특별법을 개정하자고 미래통합당에 제안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3일) 제주시갑 송재호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동 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은 4·3 특별법 개정과 관련해 추호도 망설임 없이 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총선이 끝나면 4월말·5월초 국회를 소집해서 20대 국회가 그 임기를 다하기 전에 4·3 특별법 개정을 함께 하자는 제안을 드린다"며, "그 제안에 통합당이 응하지 않으면 오늘 심재철 원내대표께서 하신 말씀은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통합당은 총선이 끝나는 대로 4월 말·5월 초 임시국회를 소집하고 그 시간에 4·3 특별법을 개정하는 데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강창일 "통합당 자꾸 헛소리" 정경희 "왜곡 선동"

한편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의 비례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7순위에 공천된 정경희 후보가 저서 등을 통해 4·3을 '좌익 폭동'과 '공산주의세력의 무장반란'이라고 규정한 데 대한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제주 선대위원장인 강창일 의원은 "저는 그 사람들 반은 이상한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는데, 통합당이 정책토론회를 할 때 후보들이 자꾸 헛소리를 하고 있어서 매우 가슴이 아프다. 토론회를 하다가 사실왜곡, 명예훼손에 걸릴 수 있다는 것을 이 자리에서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습니다.

강 의원은 "행정안전위원회 통합당 이채익 간사가 법안소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데 소위에서 법안을 상정하라고 하면 슬슬 피하곤 한다. 제가 호소도 하고 욕도 하지만 듣지도 않는다"며 "심 원내대표는 하겠다고 말로만 하지 말라. 국회의원들이 자꾸 거짓말을 하니까 제가 화가 나서 불출마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연구소 등 5개 단체는 어제(2일) 공동 성명서를 통해 정 후보가 저서 등을 통해 4·3을 '좌익 폭동'과 '공산주의세력의 무장반란'이라 주장하면서 왜곡하는 등 4·3을 헐뜯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 4·3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는 제주도민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부정할 사람이 어디 있겠냐"며 "사건을 일으킨 사람들이 소수의 좌익이었다는 사실을 학술적으로 서술한 것을 두고 일부 언론과 정치인들이 나서 왜곡·선동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정 후보는 그러면서 "4·3사건 당시 좌우의 극심한 대립이 있었다. 지금의 대한민국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행정안전부가 미래한국당의 4·3 추념식 참석을 거부한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