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웰컴 투 비디오’ 손 씨 아버지 “앞으로 컴퓨터 못 만지게 하겠다”
입력 2020.07.06 (13:01)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영상] ‘웰컴 투 비디오’ 손 씨 아버지 “앞으로 컴퓨터 못 만지게 하겠다”
동영상영역 끝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 모 씨에 대해 법원이 범죄인 인도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서울고법 형사20부는 오늘(6일) 손 씨의 미국 송환을 결정하는 범죄인 인도 심사 청구와 관련한 3차 신문기일에서 인도 거절 결정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국경을 넘어서 이뤄진 성범죄를 엄중하게 처벌할 필요성과 아동 성 착취 범죄, 국제적 자금세탁 척결할 필요성에 비춰볼 때 손 씨를 송환하는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아울러 "손 씨를 미국으로 인도하면 한국은 (성 착취물 관련) 수사에 지장이 생길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결정에 대해 손 씨 아버지는 "재판부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는 아들이 컴퓨터를 못 만지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도심사는 단심제라 불복 절차가 없습니다. 이에 인도 구속영장으로 수감 중이던 손 씨는 곧 석방될 것으로 보입니다.

손 씨는 지난 4월 만기 출소 예정이었지만 미국의 범죄인 인도 요청으로 재수감 중이었습니다.

오늘 법원의 결정에 대한 손 씨 아버지의 생각을 들어보시겠습니다.

촬영기자 : 윤성욱(mediaeye@kbs.co.kr)
  • [현장영상] ‘웰컴 투 비디오’ 손 씨 아버지 “앞으로 컴퓨터 못 만지게 하겠다”
    • 입력 2020.07.06 (13:01)
    케이야
[현장영상] ‘웰컴 투 비디오’ 손 씨 아버지 “앞으로 컴퓨터 못 만지게 하겠다”
세계 최대 아동 성 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 모 씨에 대해 법원이 범죄인 인도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서울고법 형사20부는 오늘(6일) 손 씨의 미국 송환을 결정하는 범죄인 인도 심사 청구와 관련한 3차 신문기일에서 인도 거절 결정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국경을 넘어서 이뤄진 성범죄를 엄중하게 처벌할 필요성과 아동 성 착취 범죄, 국제적 자금세탁 척결할 필요성에 비춰볼 때 손 씨를 송환하는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아울러 "손 씨를 미국으로 인도하면 한국은 (성 착취물 관련) 수사에 지장이 생길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결정에 대해 손 씨 아버지는 "재판부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는 아들이 컴퓨터를 못 만지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도심사는 단심제라 불복 절차가 없습니다. 이에 인도 구속영장으로 수감 중이던 손 씨는 곧 석방될 것으로 보입니다.

손 씨는 지난 4월 만기 출소 예정이었지만 미국의 범죄인 인도 요청으로 재수감 중이었습니다.

오늘 법원의 결정에 대한 손 씨 아버지의 생각을 들어보시겠습니다.

촬영기자 : 윤성욱(mediaeye@kbs.co.kr)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