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국 집중호우
태풍 ‘장미’ 북상중…충청·전북에 최고 250mm
입력 2020.08.10 (12:03) 수정 2020.08.10 (13:0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호 태풍 '장미'가 오늘 오후 영남 남해안에 상륙할 걸로 예측됐습니다.

내일까지 최고 250mm의 많은 비가 예보됐습니다.

재난방송센터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이정훈 기자! 태풍이 현재 어디까지 올라왔나요?

[기자]

네, 5호 태풍 '장미'는 오전 11시 현재 제주 동남동쪽 120킬로미터 해상까지 북상했습니다.

중심부근에선 초속 19미터의 강풍이 몰아치고있고 강풍반경이 200킬로미터인 소형태풍으로 분석됩니다.

위성 영상에서 태풍의 특징을 좀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보시면 일반적인 태풍과 달리 중심에는 구름이 거의 없고 오히려 주변에 밝은 색의 강한 구름이 듬성듬성 분포한 모습인데요.

세력이 강하지 않다보니 구름이 조직화하지 못한 겁니다.

그렇지만 최근 시간 들어 이렇게 나선팔 형태로 구름이 조금씩 발달하고 있는데요.

레이더 영상에서 비구름 모습 확인해 보겠습니다.

제주 남동쪽에 옅은 회오리의 중심 보이시죠.

이곳이 태풍의 중심입니다.

시속 40km의 빠른 속도로 북동쪽, 그러니까 경남 남해안을 향해 이동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강한 비구름은 태풍의 중심이 아닌 앞쪽 나선팔이 위치한 강원에서 충북, 호남지방을 지나고 있습니다.

지금은 장흥과 완도 등 전남 남해안에 시간당 3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앵커]

태풍의 진로도 궁금한데요.

지역별로 가장 고비가 되는 시점은 언제일까요?

[기자]

네, 기상청은 5호 태풍 '장미'가 오늘 오후 3시쯤 통영 인근의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후엔 영남 내륙을 통과해 저녁 6시쯤 포항 부근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태풍은 바람보다는 비가 걱정인데요.

슈퍼컴퓨터 예상도를 살펴보면, 앞으로 오후 3시 무렵까지는 붉게 보이는 전남과 경남 지역이 가장 위험합니다.

특히 남해안 지역 만조가 지금부터 오후 1시 무렵인데요.

비바람이 집중되는 시기와 겹칠 것으로 보여서 침수 피해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오후 늦게부터는 강한 비구름이 영남 내륙과 강원 남부 지역을 지나겠고요.

태풍이 동해로 빠져나가는 오늘 밤에는 비가 잠시 주춤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태풍이 지난 뒤로도 끝이 아닙니다.

내일 새벽부터 다시 서해상에서 강한 비구름이 만들어져서 충청과 전북 일대로 유입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앞으로 비는 얼마나 더 내리고, 바람은 얼마나 강할까요?

[기자]

네,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을 보면, 충청과 남부지방에 50에서 150mm의 비가 예보됐는데요.

이 가운데 충청과 전북 지역은 내일 또 많은 비가 예상되면서 최고 250mm가 넘게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강원 남부에는 최고 120mm, 수도권 등 그 밖의 지역에는 30에서 8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린 상황이기 때문에 산사태나 침수 피해가 없도록 주변을 꼼꼼히 살펴야 합니다.

또 태풍인 만큼 바람에도 대비가 필요합니다.

낮 동안 제주와 경남은 초속 20에서 30미터의 거센 바람이 불겠고요.

남부와 동해안 지역에도 초속 15에서 20m의 강풍이 예상됩니다.

장마에 이은 태풍 비바람에 피해 없도록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태풍 ‘장미’ 북상중…충청·전북에 최고 250mm
    • 입력 2020-08-10 12:04:46
    • 수정2020-08-10 13:01:47
    뉴스 12
[앵커]

5호 태풍 '장미'가 오늘 오후 영남 남해안에 상륙할 걸로 예측됐습니다.

내일까지 최고 250mm의 많은 비가 예보됐습니다.

재난방송센터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이정훈 기자! 태풍이 현재 어디까지 올라왔나요?

[기자]

네, 5호 태풍 '장미'는 오전 11시 현재 제주 동남동쪽 120킬로미터 해상까지 북상했습니다.

중심부근에선 초속 19미터의 강풍이 몰아치고있고 강풍반경이 200킬로미터인 소형태풍으로 분석됩니다.

위성 영상에서 태풍의 특징을 좀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보시면 일반적인 태풍과 달리 중심에는 구름이 거의 없고 오히려 주변에 밝은 색의 강한 구름이 듬성듬성 분포한 모습인데요.

세력이 강하지 않다보니 구름이 조직화하지 못한 겁니다.

그렇지만 최근 시간 들어 이렇게 나선팔 형태로 구름이 조금씩 발달하고 있는데요.

레이더 영상에서 비구름 모습 확인해 보겠습니다.

제주 남동쪽에 옅은 회오리의 중심 보이시죠.

이곳이 태풍의 중심입니다.

시속 40km의 빠른 속도로 북동쪽, 그러니까 경남 남해안을 향해 이동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강한 비구름은 태풍의 중심이 아닌 앞쪽 나선팔이 위치한 강원에서 충북, 호남지방을 지나고 있습니다.

지금은 장흥과 완도 등 전남 남해안에 시간당 3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앵커]

태풍의 진로도 궁금한데요.

지역별로 가장 고비가 되는 시점은 언제일까요?

[기자]

네, 기상청은 5호 태풍 '장미'가 오늘 오후 3시쯤 통영 인근의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후엔 영남 내륙을 통과해 저녁 6시쯤 포항 부근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태풍은 바람보다는 비가 걱정인데요.

슈퍼컴퓨터 예상도를 살펴보면, 앞으로 오후 3시 무렵까지는 붉게 보이는 전남과 경남 지역이 가장 위험합니다.

특히 남해안 지역 만조가 지금부터 오후 1시 무렵인데요.

비바람이 집중되는 시기와 겹칠 것으로 보여서 침수 피해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오후 늦게부터는 강한 비구름이 영남 내륙과 강원 남부 지역을 지나겠고요.

태풍이 동해로 빠져나가는 오늘 밤에는 비가 잠시 주춤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태풍이 지난 뒤로도 끝이 아닙니다.

내일 새벽부터 다시 서해상에서 강한 비구름이 만들어져서 충청과 전북 일대로 유입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앞으로 비는 얼마나 더 내리고, 바람은 얼마나 강할까요?

[기자]

네,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을 보면, 충청과 남부지방에 50에서 150mm의 비가 예보됐는데요.

이 가운데 충청과 전북 지역은 내일 또 많은 비가 예상되면서 최고 250mm가 넘게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강원 남부에는 최고 120mm, 수도권 등 그 밖의 지역에는 30에서 8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린 상황이기 때문에 산사태나 침수 피해가 없도록 주변을 꼼꼼히 살펴야 합니다.

또 태풍인 만큼 바람에도 대비가 필요합니다.

낮 동안 제주와 경남은 초속 20에서 30미터의 거센 바람이 불겠고요.

남부와 동해안 지역에도 초속 15에서 20m의 강풍이 예상됩니다.

장마에 이은 태풍 비바람에 피해 없도록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