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北에 남북 공동조사 공식 요청…군통신선 재가동도”
입력 2020.09.28 (06:03) 수정 2020.09.28 (07: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북한에 공식적으로 '공동조사'를 요청했습니다.

서로 파악한 경위가 다르니 열린 자세로 함께 사실관계를 밝혀내자는 겁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오후 3시부터 대통령 주재 안보관계장관회의를 긴급히 열었습니다.

정부는 북한에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공식적으로 요청했습니다.

남과 북이 파악한 경위와 사실관계가 차이점이 있으니 같이 살펴보자는 겁니다. \

[서주석/청와대 NSC 사무처장 :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 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람."]

이를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도 함께 요청했습니다.

정보 교환, 협의 등 소통을 위해 필요하다는 이유입니다.

정부는 무엇보다 시신과 유류품 수습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각자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면서 필요한 정보를 교환하자고 말했습니다.

[서주석/청와대 NSC 사무처장 :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임."]

중국에도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물론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시신과 유류품 수습에 협조해달라는 겁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례적인 사과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서주석/청와대 NSC 사무처장 :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함."]

회의에는 국방부 장관과 국정원장, 대통령 비서실장, 안보실장 등이 참석했으며 1시간 반 동안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영상편집:김유진
  • 靑 “北에 남북 공동조사 공식 요청…군통신선 재가동도”
    • 입력 2020-09-28 06:03:31
    • 수정2020-09-28 07:58:27
    뉴스광장 1부
[앵커]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북한에 공식적으로 '공동조사'를 요청했습니다.

서로 파악한 경위가 다르니 열린 자세로 함께 사실관계를 밝혀내자는 겁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오후 3시부터 대통령 주재 안보관계장관회의를 긴급히 열었습니다.

정부는 북한에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공식적으로 요청했습니다.

남과 북이 파악한 경위와 사실관계가 차이점이 있으니 같이 살펴보자는 겁니다. \

[서주석/청와대 NSC 사무처장 :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 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람."]

이를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도 함께 요청했습니다.

정보 교환, 협의 등 소통을 위해 필요하다는 이유입니다.

정부는 무엇보다 시신과 유류품 수습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각자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면서 필요한 정보를 교환하자고 말했습니다.

[서주석/청와대 NSC 사무처장 :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임."]

중국에도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물론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시신과 유류품 수습에 협조해달라는 겁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례적인 사과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서주석/청와대 NSC 사무처장 :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함."]

회의에는 국방부 장관과 국정원장, 대통령 비서실장, 안보실장 등이 참석했으며 1시간 반 동안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영상편집:김유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