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지구온난화로 빙하 녹자 고대 유물 ‘우르르’
입력 2020.11.30 (11:00) 수정 2020.11.30 (11:0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구 온난화로 녹아내린 노르웨이 빙하 지대에서 석기 시대부터 중세 시대까지, 수천 년에 걸친 유물이 대거 쏟아져 나왔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6천년 전, 신석기 시대에 순록 사냥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화살대입니다.

보존 상태가 매우 좋은 14세기 바이킹 시대 화살도 있습니다.

노르웨이 요툰헤이멘 산맥의 랭폰 빙하 지대에서 최근 고고학 연구팀이 화살 88발, 화살촉 5개를 발굴했습니다.

랭폰 빙하는 지구온난화로 녹아내리며 20년 전 크기의 30%로 줄어들었는데요, 2006년 한 등산가가 인근에서 초기 청동기 시대의 가죽신 한 짝을 발견한 것을 계기로 발굴이 시작됐습니다.

연구팀은 이밖에도 다량의 순록 뼈와 뿔, 직물 등도 발견했는데요,

이 일대가 오랜 기간 사냥터로 쓰였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 [지구촌 Talk] 지구온난화로 빙하 녹자 고대 유물 ‘우르르’
    • 입력 2020-11-30 11:00:25
    • 수정2020-11-30 11:08:46
    지구촌뉴스
[앵커]

지구 온난화로 녹아내린 노르웨이 빙하 지대에서 석기 시대부터 중세 시대까지, 수천 년에 걸친 유물이 대거 쏟아져 나왔습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6천년 전, 신석기 시대에 순록 사냥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화살대입니다.

보존 상태가 매우 좋은 14세기 바이킹 시대 화살도 있습니다.

노르웨이 요툰헤이멘 산맥의 랭폰 빙하 지대에서 최근 고고학 연구팀이 화살 88발, 화살촉 5개를 발굴했습니다.

랭폰 빙하는 지구온난화로 녹아내리며 20년 전 크기의 30%로 줄어들었는데요, 2006년 한 등산가가 인근에서 초기 청동기 시대의 가죽신 한 짝을 발견한 것을 계기로 발굴이 시작됐습니다.

연구팀은 이밖에도 다량의 순록 뼈와 뿔, 직물 등도 발견했는데요,

이 일대가 오랜 기간 사냥터로 쓰였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