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봉 공개했다고 징계? ‘오락가락 KOVO’
입력 2020.12.01 (21:48) 수정 2020.12.01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 배구 한국전력이 팀 연봉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상벌위에 회부돼 논란입니다.

방향은 올바르지만 구단 간 합의를 깼다는 게 이유인데,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 전력은 지난달 27일 선수들의 연봉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6억 원을 받는 최고 연봉자 신영석과 박철우 등 선수들이 받는 급여가 모두 밝혀졌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투명한 연봉 공개는 곧 문제가 됐습니다.

남자부의 경우 이사회에서 2022년부터 연봉을 공개하기로 합의했기 때문입니다.

코보는 이사회 의결 사항을 어겼다며 상벌위원회를 개최했습니다.

한국전력은 억울하다는 입장입니다.

[박범유/한국전력 사무국장 : "개별적으로 공개하는 것을 금지하는 건 아니라고 판단해서, 저희는 이사회 의결 위반이라고 판단하지 않았습니다."]

일단 상벌위에서는 징계 수위를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신무철/KOVO 사무총장 : "관련 규정을 좀 더 살펴보고 필요할 경우 다른 구단 의견도 청취한 다음 결론을 내리기로 하고, 오늘 결론은 내리지 않고 차후 회의를 다시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처음부터 애매한 상벌위 개최였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작년 12월 이사회 당시 2022~2023시즌부터 남자부 연봉 총액을 공개한다고 명시했을 뿐, 그 전에 공개할 경우 제재한다는 내용은 없었기 때문입니다.

연봉을 투명하게 공개한 프로 구단을 징계하는 것이 상식에 어긋난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최근 코보는 과격한 세리머니를 한 김연경에게 경고를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심판에게 석연치 않은 징계를 내려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논란이 모처럼 뜨거운 배구 열기에 걸림돌이 되지는 않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연봉 공개했다고 징계? ‘오락가락 KOVO’
    • 입력 2020-12-01 21:48:08
    • 수정2020-12-01 22:04:23
    뉴스 9
[앵커]

프로 배구 한국전력이 팀 연봉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상벌위에 회부돼 논란입니다.

방향은 올바르지만 구단 간 합의를 깼다는 게 이유인데,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 전력은 지난달 27일 선수들의 연봉을 전격 공개했습니다.

6억 원을 받는 최고 연봉자 신영석과 박철우 등 선수들이 받는 급여가 모두 밝혀졌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투명한 연봉 공개는 곧 문제가 됐습니다.

남자부의 경우 이사회에서 2022년부터 연봉을 공개하기로 합의했기 때문입니다.

코보는 이사회 의결 사항을 어겼다며 상벌위원회를 개최했습니다.

한국전력은 억울하다는 입장입니다.

[박범유/한국전력 사무국장 : "개별적으로 공개하는 것을 금지하는 건 아니라고 판단해서, 저희는 이사회 의결 위반이라고 판단하지 않았습니다."]

일단 상벌위에서는 징계 수위를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신무철/KOVO 사무총장 : "관련 규정을 좀 더 살펴보고 필요할 경우 다른 구단 의견도 청취한 다음 결론을 내리기로 하고, 오늘 결론은 내리지 않고 차후 회의를 다시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처음부터 애매한 상벌위 개최였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작년 12월 이사회 당시 2022~2023시즌부터 남자부 연봉 총액을 공개한다고 명시했을 뿐, 그 전에 공개할 경우 제재한다는 내용은 없었기 때문입니다.

연봉을 투명하게 공개한 프로 구단을 징계하는 것이 상식에 어긋난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최근 코보는 과격한 세리머니를 한 김연경에게 경고를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심판에게 석연치 않은 징계를 내려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논란이 모처럼 뜨거운 배구 열기에 걸림돌이 되지는 않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