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한일전 최고의 천적은? 미우라 지우개 최영일의 ‘그림자 수비’
입력 2021.01.21 (09:00) 스포츠K
한국 축구가 두려워한 미우라, 미우라가 두려워한 최영일
한일전 최고의 라이벌, 미우라 지워버린 최영일의 ‘그림자 수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1990년대 한국 축구는 급성장한 일본의 거센 도전을 받았습니다. 그 중심에 브라질 유학파 스트라이커 미우라 카즈요시가 있었습니다.

1993년에 열린 미국 월드컵 예선에서 한국 대표팀은 미우라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패해 본선 자력 진출이 어려워졌습니다. 일본에 9년 만에 당한 패배였습니다. 이른바 '도하의 기적'으로 한국은 본선에 오르고 일본은 탈락했지만, 한국 축구가 미우라를 경계대상 1순위로 꼽게 된 계기가 됐습니다.

그로부터 1년 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펼쳐진 한일전에서 한국 대표팀의 비쇼베츠 감독은 이임생에게 미우라 전담 마크의 특명을 내렸습니다.

이임생의 거친 반칙과 견제에도 미우라는 전반 30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일본 축구 천재다운 활약을 펼쳤습니다.

비쇼베츠 감독은 후반 미우라를 수비할 선수를 바꾸려 했는데 최영일이 자원하면서 미우라 입장에서는 지독한 악연이 시작됐습니다.

이 경기를 시작으로 1997년 전설의 '도쿄대첩'과 서울로 이어진 '잠실대첩'에서도 최영일은 미우라를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악착같이 수비했습니다. 수년 동안 최영일의 지독한 수비에도 참아오던 미우라는 잠실대첩 경기에서 드디어 폭발하고 말았습니다.

최영일의 그림자 수비 과연 어느 정도였길래 일본의 자존심 미우라는 서서히 지워져 버렸을까요?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 [영상] 한일전 최고의 천적은? 미우라 지우개 최영일의 ‘그림자 수비’
    • 입력 2021-01-21 09:00:05
    스포츠K
한국 축구가 두려워한 미우라, 미우라가 두려워한 최영일<br />한일전 최고의 라이벌, 미우라 지워버린 최영일의 ‘그림자 수비’
1990년대 한국 축구는 급성장한 일본의 거센 도전을 받았습니다. 그 중심에 브라질 유학파 스트라이커 미우라 카즈요시가 있었습니다.

1993년에 열린 미국 월드컵 예선에서 한국 대표팀은 미우라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패해 본선 자력 진출이 어려워졌습니다. 일본에 9년 만에 당한 패배였습니다. 이른바 '도하의 기적'으로 한국은 본선에 오르고 일본은 탈락했지만, 한국 축구가 미우라를 경계대상 1순위로 꼽게 된 계기가 됐습니다.

그로부터 1년 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펼쳐진 한일전에서 한국 대표팀의 비쇼베츠 감독은 이임생에게 미우라 전담 마크의 특명을 내렸습니다.

이임생의 거친 반칙과 견제에도 미우라는 전반 30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일본 축구 천재다운 활약을 펼쳤습니다.

비쇼베츠 감독은 후반 미우라를 수비할 선수를 바꾸려 했는데 최영일이 자원하면서 미우라 입장에서는 지독한 악연이 시작됐습니다.

이 경기를 시작으로 1997년 전설의 '도쿄대첩'과 서울로 이어진 '잠실대첩'에서도 최영일은 미우라를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악착같이 수비했습니다. 수년 동안 최영일의 지독한 수비에도 참아오던 미우라는 잠실대첩 경기에서 드디어 폭발하고 말았습니다.

최영일의 그림자 수비 과연 어느 정도였길래 일본의 자존심 미우라는 서서히 지워져 버렸을까요?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