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달 vs 샤포발로프, 호주오픈 테니스 8강서 격돌
입력 2022.01.23 (16:45) 수정 2022.01.23 (19:35) 연합뉴스
라파엘 나달(5위·스페인)과 데니스 샤포발로프(14위·캐나다)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천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 남자 단식 8강에서 맞대결한다.

나달은 23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7일째 남자 단식 4회전에서 아드리안 만나리노(69위·프랑스)를 3-0(7-6<16-14>, 6-2, 6-2)으로 물리쳤다.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에서 사상 최초의 21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나달의 8강 상대는 샤포발로프다.

샤포발로프는 이날 3번 시드인 알렉산더 츠베레프(3위·독일)를 3-0(6-3, 7-6<7-5>, 6-3)으로 완파하고 8강에 진출했다.

샤포발로프는 이번 대회 2회전에서 권순우(54위·당진시청)를 3-2(7-6<8-6>, 6-7<3-7>, 6-7<6-8>, 7-5, 6-2)로 꺾은 선수다.

이번 대회 네 경기를 치르면서 유일하게 권순우를 상대로만 5세트 접전을 치렀고, 그 고비를 넘긴 뒤로는 3회전과 4회전에서 3-1, 3-0 승리를 따내며 순항 중이다.

둘 다 왼손잡이인 나달과 샤포발로프의 상대 전적은 3승 1패로 나달이 앞선다.

나달은 원래 대진표대로라면 8강을 통과하면 4강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를 만나게 될 가능성이 컸으나 조코비치가 호주 입국 비자를 받지 못해 불참하면서 8강을 이길 경우 비교적 편한 4강 대진을 치르게 됐다.

샤포발로프는 지난해 윔블던 4강이 메이저 최고 성적이고, 호주오픈에서는 지난해까지 네 번 출전해 3회전 진출이 가장 좋은 결과였다.

여자 단식에서는 제시카 페굴라(21위·미국)가 마리아 사카리(8위·그리스)를 2-0(7-6<7-0>, 6-3)으로 꺾고 지난해에 이어 호주오픈에서 2년 연속 8강에 진출했다.

페굴라는 8강에서 애슐리 바티(1위·호주)와 4강 진출을 다툰다.

페굴라의 어머니 킴 페굴라는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입양됐으며, 지금은 미국에서 미국프로풋볼(NFL)과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팀의 구단주를 맡는 등 미국 프로스포츠계의 실력자로도 유명한 인물이다.

페굴라는 2019년 서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코리아오픈에 출전했을 당시 인터뷰에서 "저는 하프 코리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세계 랭킹 1위 바티는 이날 8강에서 어맨다 아니시모바(60위·미국)를 2-0(6-4, 5-3)으로 제압했다.

바티와 페굴라는 2019년 프랑스오픈 1회전에서 한 차례 만나 바티가 2-0(6-3, 6-3)으로 이겼다.

[사진 출처 : AP·EPA=연합뉴스]
  • 나달 vs 샤포발로프, 호주오픈 테니스 8강서 격돌
    • 입력 2022-01-23 16:45:09
    • 수정2022-01-23 19:35:30
    연합뉴스
라파엘 나달(5위·스페인)과 데니스 샤포발로프(14위·캐나다)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7천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 남자 단식 8강에서 맞대결한다.

나달은 23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7일째 남자 단식 4회전에서 아드리안 만나리노(69위·프랑스)를 3-0(7-6<16-14>, 6-2, 6-2)으로 물리쳤다.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에서 사상 최초의 21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나달의 8강 상대는 샤포발로프다.

샤포발로프는 이날 3번 시드인 알렉산더 츠베레프(3위·독일)를 3-0(6-3, 7-6<7-5>, 6-3)으로 완파하고 8강에 진출했다.

샤포발로프는 이번 대회 2회전에서 권순우(54위·당진시청)를 3-2(7-6<8-6>, 6-7<3-7>, 6-7<6-8>, 7-5, 6-2)로 꺾은 선수다.

이번 대회 네 경기를 치르면서 유일하게 권순우를 상대로만 5세트 접전을 치렀고, 그 고비를 넘긴 뒤로는 3회전과 4회전에서 3-1, 3-0 승리를 따내며 순항 중이다.

둘 다 왼손잡이인 나달과 샤포발로프의 상대 전적은 3승 1패로 나달이 앞선다.

나달은 원래 대진표대로라면 8강을 통과하면 4강에서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를 만나게 될 가능성이 컸으나 조코비치가 호주 입국 비자를 받지 못해 불참하면서 8강을 이길 경우 비교적 편한 4강 대진을 치르게 됐다.

샤포발로프는 지난해 윔블던 4강이 메이저 최고 성적이고, 호주오픈에서는 지난해까지 네 번 출전해 3회전 진출이 가장 좋은 결과였다.

여자 단식에서는 제시카 페굴라(21위·미국)가 마리아 사카리(8위·그리스)를 2-0(7-6<7-0>, 6-3)으로 꺾고 지난해에 이어 호주오픈에서 2년 연속 8강에 진출했다.

페굴라는 8강에서 애슐리 바티(1위·호주)와 4강 진출을 다툰다.

페굴라의 어머니 킴 페굴라는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입양됐으며, 지금은 미국에서 미국프로풋볼(NFL)과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팀의 구단주를 맡는 등 미국 프로스포츠계의 실력자로도 유명한 인물이다.

페굴라는 2019년 서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코리아오픈에 출전했을 당시 인터뷰에서 "저는 하프 코리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세계 랭킹 1위 바티는 이날 8강에서 어맨다 아니시모바(60위·미국)를 2-0(6-4, 5-3)으로 제압했다.

바티와 페굴라는 2019년 프랑스오픈 1회전에서 한 차례 만나 바티가 2-0(6-3, 6-3)으로 이겼다.

[사진 출처 : AP·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